김종인씨. 꽃을 키워보셨는가?
꽃잎 하나가 벌레 먹어 누렇게 말라 갑니다. 다른 잎에 전염될세라 지체없이 꽃을 잘라냅니다.

무학산(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자. 가령 귀하께서 생활원예(gardening)를 취미로 한다고 칩시다. 굳이 취미로 못 박을 것 없이 호구지책(糊口之策)으로 한다고 해도 괜찮겠습니다. 꽃이나 나무를 자식 보듯이 지극정성으로 살피며 물 주고 거름 주고, 때로는 선풍기 바람도 틀어줍니다. '새싹'이 올라오면 멀리서 봄처녀가 오듯이 반가워합니다. 새싹이 주인의 마음을 알기나 하는 듯이 기세 좋게 자라났습니다. 이파리의 푸르름과 고운 빛깔의 꽃을 혼자 보기가 아까워 간혹 벗님네도 데려와서 떠들썩하게 웃으며 완상합니다. 친절한 설명으로, 이 꽃이 먼저 피었는데 더 나중에 시든다는 자랑도 합니다. 그러다가 아뿔싸. 꽃잎 하나가 벌레 먹어 누렇게 말라 갑니다. 다른 잎에 전염될세라 지체없이 꽃을 잘라냅니다. 이럴 때는 내 피부가 떨어지듯 아픕니다.
  
  어디 꽃만이 그러하겠습니까. 나무 키우기와 분재는 또 어떻고요. 새 순이 트더니 어느새 가지가 나옵니다. 눈에 보이지도 않게 자라나오는 나뭇가지가 참 대견스럽습니다. 봄날 양지쪽에 화분을 가져다 놓고, 은혜로운 봄볕을 함께 쪼입니다. 사람과 나무가 공평하게 쪼입니다. 문득 가지 하나가 마르는 게 보입니다. 애석하지만 주저없이 전지(剪枝)해 버립니다. 싱싱한 가지이건만 생김새가 마음에 안 들어 쳐내기도 합니다. 어떤 가지가 마음에 들기도 하고 안 들기도 하면 잘라낼까 말까 망설이고, 잠자리에 누워서도 생각이 납니다. 마침내는 모진 마음을 애써 먹고 잘라내고 맙니다. 가지가 똑바로 뻗어나오는 게 더 좋을 수도 있는데 반송처럼 굽지 않았다 하여 잘라내기도 합니다. 서운하지만 가위질해 버리는 뜻은 더 보기 좋은 나무를 얻자 함이겠지만 사실은 내 마음의 평온을 더 위함입니다.
  
  이준석은 사실 정치를 오래 했습니다. 새 싹이랄 수는 없습니다. 새 싹일지라도 잘라내야 할 새 싹이 왜 없겠습니까? 김종인이 이렇게 말했습니다.
  
  “국힘당은 이준석 새 싹을 밟아야 하나?”
[ 2022-07-04, 21:3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강국   2022-07-05 오전 10:28
김종인 깜박 졸때 그냥 염해서 없애야하는것 아닌가요.
늙은이들을 화장비값으로 만든 작자입니다.


준석이는 정치를 해야할 기본적인 지식과 상식 그리고 사회적인 행동양식이 결여된 유독성 폐기물 수준으로 격리해야할 대상이지요.
  강국   2022-07-05 오전 10:24
요즘 글을 왜이리 잘쓰시나요.

일본 매국노 펀더빌더 안나타나고 무학산님이 글을 너무 잘쓰시니 좋고 조갑제씨 아는 지식한도내에서 글을 쓰니 게시판이 아름다워지네요.
  RedBuster   2022-07-05 오전 9:16
어떤 유명 유튜버의 표현을 빌렸습니다. "이준석은 어린 김종인이고 김종인은 늙은 이준석이다." 늙은 이준석이는 그 나이가 되도록 이런 속담도 못들어 봤나 ? "될성 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 어린 김종인, 이 녀석은 떡잎부터가 뇌란 놈이었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