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지만만」 김종필, 모택동을 들어 김대중을 치다(1)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투지만만」 김종필, 모택동을 들어 김대중을 치다; 김종필 방담
  
  <2000년 4월 월간조선>
  
   造反有理와 大亂大治
  
  金鍾泌 자민련 명예총재와 만나기 전에 그의 발언으로 유명해진 「毛澤東 秘錄」을 사러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 있는 교보문고의 일본책 코너를 찾았다. 이 책은 산케이신문에 연재된 기사를 두 권으로 묶은 것이다. 워낙 찾는 사람이 많아 점원들은 毛澤東 秘錄 상하권을 계산대 옆에다가 쌓아놓고 팔고 있었다. 기자는 두 권을 사갖고 와서 이틀 만에 다 읽었다. 인터뷰하기 위한 공부삼아 읽기 시작했다가 재미가 붙었던 것이다.
  
  서울 조선호텔 1층 양식당 나인스게이트의 별실에서 점심 식사를 겸해서 만난 金총재는 몇명의 국회의원과 후보들을 데리고 나타났다. 텔레비전이나 신문에는 요사이 심술궂은 표정으로 자주 나타나는 金鍾泌 총재이지만 對面해보면 항상 여유 있고 느긋한 자신만만한 모습인데 이날도 마찬가지였다.
  
  ―毛澤東 秘錄에서 造反有理(조반유리)와 大亂大治(대란대치)란 말을 따와서 金大中 대통령을 공격하셨는데 또 무슨 말씀을 인용하실 작정입니까.
  
  『造反有理는 毛澤東이 홍위병을 부추길 때 써먹은 말이고 大亂大治는 그런 식으로 온 나라를 大亂상태에 빠뜨려놓아야 大治가 가능하다는 毛의 말입니다. 요사이 일어나고 있는 일이 꼭 그렇지 않습니까. 실정법이 엄연히 있는데 총선연대는 그것을 어기고 選管委 말도 안 듣고 그래서 選管委가 경찰을 부르면 그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도대체 여기에 무슨 논리가 있습니까. 더구나 언론은 이를 비판하지 않고 말이야. 그런 단체에 무슨 정당성이 있습니까. 더구나 그 속에는 정체불명의 사람들도 있는데. 선거는 유권자들에게 맡겨놓아야 하는 겁니다』
  
  金총재는 식사주문도 하기 전에 열을 올렸다. 그는 『도대체 환경단체가 정치운동을 하는 나라가 어디에 있습니까』라고 흥분하더니 총선연대 소속단체들이 정부 지원금을 받은 사실을 지적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것이 관변단체지 뭐요? 정부 돈 받아서 그 따위 짓 하는 것이 관변단체지』
  
  웨이터가 와서 식사를 주문받을 때 金鍾泌 명예총재는 『바싹 구워줘야 돼. 나는 벌겋게 나오면 못 먹어』라고 했다. 그리고 나서 스테이크에 얽힌 이야기를 구수하게 풀어간다.
  
  『鄭一永 대사가 파리에 있을 때 함께 맥심이란 유명한 음식점에 갔어요. 스테이크에 칼을 대니 벌건 즙이 나옵디다. 질색을 하고 웨이터를 불러 웰던(Well Done)으로 해달라고 했어요. 鄭대사가 통역을 했는데 웨이터가 가지 않고 한참 들여다보면서 한 마디 해요. 「당신은 스테이크 먹을 줄 모른다, 이렇게 먹는 것이 제대로 먹는 거다」란 거야. 내가 화가 나서 소리를 버럭 질렀지. 「내가 먹지 니가 먹나. 바싹 바싹 구워와!」라고 하니 웨이터가 놀라서 가더구먼. 그 뒤로는 거기에 간 적이 없어요. 아, 한번 할 수 없이 간 적이 있구먼』
  
  『毛澤東은 목욕도 하지 않았대』
  
  金鍾泌 총재의 말은 閑談인데도 방안을 쩡쩡 울렸다. 70대 老政客의 목소리는 오페라 가수처럼 뱃속에서 우러나오고 있었다.
  
  『뒤에 주한미국 대사를 역임한 필립 하비브 대사가 1970년부터 파리의 미국대사관을 근거지로 삼아 폴란드 주재 중국대사와 비밀회담을 벌인 적이 있어요. 내가 이 무렵 스페인에 가서 프랑코 총통으로부터 명예 아카데미 회원증을 받았는데 돌아가는 길에 파리에 들렀어요. 하비브 대사와 함께 맥심에 다시 가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거기서 보니 새파랗게 젊은 여자가 머리카락이 하얗고 바싹 마른 노인의 무릎에 앉았다가 내려왔다가 하면서 嬌態(교태)를 부리는데 가관이야.
  
  저게 뭔가하고 물었더니 하비브가 가만히 쳐다보더니 저 老人이 피카소래. 젊은 여자가 저러는 건 피카소로부터 무슨 그림 사인을 하나 받을까 해서인데 그렇게만 되면 큰 돈이 된다는 거야. 그런데 그렇게 嬌聲(교성)만 질러도 사인 얻는 데는 대부분의 경우 실패한다더군. 피카소의 실물을 그때 봤는데 그 3년 뒤엔가 죽었어요』
  
  ―피카소가 여자들을 좋아했답니다.
  
  『젊은 여자들이 무릎에 올라와서 애교 피우고 만지고 하는데 싫어할 사람이 어디 있어요, 허허』
  
  ―毛澤東 비록을 읽어보면서 하나 이상하게 생각한 것은 彭德懷(팽덕회·한국전에 개입한 중공군 사령관. 그 뒤 국방장관으로 있다가 毛澤東의 대약진 운동에 반기를 들었다가 해임됨. 그 후임이 林彪)를 빼고는 劉少奇(유소기·당시 국가주석. 文革 때 獄死), 周恩來(주은래·당시 국무원 총리), 鄧小平(등소평·당시 黨총서기)이 毛澤東한테 「안된다」란 말을 하지 못했다는 점입니다. 毛澤東이 그렇게나 무서웠을까요?
  
  『劉少奇는 안된다고 했지요. 그래서 毛澤東의 미움을 더 산 것인데 제일 안한 사람이 周恩來야. 彭德懷는 毛澤東에 대들 정도로 반대했고. 彭德懷가 쫓겨난 틈을 타서 林彪가 등장했단 말이야. 이 자는 廣東에 주둔하고 있던 제4야전군을 이끌고 있었는데 이 부대가 만주로 이동, 압록강을 넘어와 숨어서 기다리다가 북상하는 유엔군을 쳤어요.
  
  그때 내가 평양의 전방 CP(지휘소)에서 근무중 덕천까지 나가 있었는데 중공군이 유엔군의 옆구리를 찌르는 바람에 붕괴되어 가지고 혼이 났습니다. 이 林彪가 毛澤東에게 알랑거렸는데 林彪의 아들이 毛澤東을 제거하는 쿠데타 계획을 세웠다가 탄로가 났어요. 林彪 일행이 기름도 모자라는 비행기를 타고 탈출하다가 몽골 上空에서 추락해서 전부 죽었습니다』
  
  ―毛澤東이 주변을 그렇게 압도한 비밀이 무엇인지 모르겠습니다.
  
  『그 험난한 大長征을 통해서 중국을 통일했다는 것에서 우러나온 카리스마이겠지요. 그는 또 造反有理 같은 말을 만들어내는 데 아주 천재적이었습니다. 그런 語錄은 또 절대적인 교시가 되었고. 그것뿐이지요. 毛澤東의 주치의가 쓴 책을 읽어보면 毛澤東은 목욕도 하지 않았대. 양치질도 하지 않고. 시녀들이 발가벗겨 놓고 물수건으로 닦아주었다나, 모르지 그렇게 하면서 쾌감을 느꼈을지도』
  
  ―毛澤東이 문화대혁명을 한참 일으킬 때 金총재께선 공화당 의장이셨는데 그때 파악하신 것과 요사이 읽어보신 것과는 차이가 있습니까. 당시 일본 좌파지식인들은 문화대혁명을 높게 평가했고 우리나라에서도 그 영향을 받아서 한때 文革을 좋게 본 이들이 있었습니다.
  
  『그때는 대단한 일을 한다고 높게 평가한 사람들이 있었지. 당시엔 또 정보도 부족했고. 그런데 毛澤東이 문화대혁명을 일으킨 것은 소외감 때문이더구먼. 대약진운동(인민공사 운동)이 실패하여 그 책임을 지고 국가주석 자리를 劉少奇한테 넘겨주었단 말이에요. 이때부터 꽁하고 있었지.
  
  그때 소련에선 흐루시초프가 스탈린 격하운동을 벌였는데 毛는 중국에서도 그런 수정주의자가 안 나타난다는 법이 없는 것 아닌가하고 생각하고 있었겠지. 그래서 대학생들을 선동해가지고 그 야단을 친 것 아닙니까. 손 안 대고 코 푸는 식으로. 걔들이 들고 일어나게 해놓고는 劉少奇 일파를 전부 숙청해버리지 않습니까』
  
  『金大中 대통령의 연설을 듣고 이 사람이 왜 이러나 하고 생각하다가…』
  
  ―毛澤東도 大亂을 일으켜 大治를 하겠다고 했지만 1970년대에 접어들면 이것이 잘못 나가고 있다고 후회하지 않습니까.
  
  『毛澤東의 주치의가 쓴 것 하고 毛澤東秘錄을 비교해서 읽어보면 후회한 것 같지 않아요. 그는 아주 교활한 수법을 썼습니다. 이렇게 하라고 해놓고는 뒤에서는 요렇게 바꾸어서 이 사람을 치고 저렇게 바꾸어서 저 사람을 치고 하는 식으로 말입니다. 지금 그런 수법을 흉내내는 사람이 있어요. 그래서 내가 지랄을 친 것입니다』
  
  金鍾泌 명예총재는 포도주를 마시면서 잔이 1950년대까지 우리나라 가정에서 쓰던 「호야」라고 불린 석유등잔과 닮았다고 이야기했다. 그을음으로 새까맣게 된 호야를 닦으려고 손을 넣어도 잘 들어가지 않고 호호 입김을 불어넣어 닦다가 호야를 몇개 깬 적도 있다고 즐겁게 회상했다.
  
  『호야란 말이 어디서 나왔는지 모르겠어. 포르투갈語가 아닌가 합니다. 비누를 사분이라고 했는데 이것도 포르투갈에서 나온 말이 아닐까. 물사분이 임진왜란 때 들어온 것이라고 해요. 옛날 인사동에 행상들이 돌아다니면서 「미나리 사령, 배추사령」하고 다니면 그 뒤에서 경상도 여인이 「물사분 사이소, 물사분 사이소」하고 따르고, 또 그 뒤에서는 충청도 양반이 벌꿀을 팔러왔는데 체면 때문에 소리지르지는 못하고 「내 꿀도, 내 꿀도」 하면서 따라다녔대요』
  
  金총재가 『물사분 사이소』와 『내 꿀도, 내 꿀도』란 말의 흉내를 워낙 실감나게 하는 바람에 웨이터도 따라 웃었다.
  
  ―수굼포란 말 아십니까. 경상도에서 쓰는 말인데.
  
  『아 그건 일본 사람들이 스쿠프(scoop=삽)를 잘못 발음한 것을 경상도 사람들이 또 잘못 듣고 그렇게 부르는 것이오. 샤블(shovel)이라고도 하는데 여기서 삽이란 말이 나왔어요』
  
  ―아니 삽은 한자어도 삽(揷)으로 되어 있는데요.
  
  『우리나라엔 원래 곡괭이밖에 없었어요. 삽이 없었다니까요』
  
  ―며칠 전 金총재께선 1971년 大選 때 金大中-朴正熙 두 분이 각각 전라도와 경상도를 대표하여 대결하는 식으로 되는 바람에 지역감정이 깊어진 계기가 되었다는 말씀을 하셨는데요.
  
  『내가 그 이야기를 해야 하나 하고 고민하다가 이것은 사실대로 밝혀두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부여와 논산에서 이야기했습니다. 뭐라고 했느냐 하면 3월 초하룻날 金대통령이 치사를 통해서 5·16 군사 쿠데타 이후 지역감정이 심화되었다고 마치 朴대통령만 책임이 있는 것처럼 거론을 했어요. 그걸 라디오로 들으면서 이 사람이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 또 권력이 거짓말을 하는구나 하는 심한 반발을 내가 느꼈어.
  
  나는 역사도 권력의 기록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틀리는 이야기를 하는데 참고 있을 수가 없어서 어느 기회에 이 소리를 할까 했다가 고향에 가서 이 소리를 했어. 「1963년 제5대 대통령 선거 개표에서 朴후보가 尹潽善 후보에게 지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남은 곳이 島嶼(도서) 지방이었다. 이곳의 개표를 해보니 朴후보에게 몰표가 쏟아져 나와 15만 표 차로 이겼다. 바로 金대통령의 고향인 목포, 신안, 무안 표로 朴대통령이 당선된 것이다」 이건 뭘 이야기하려고 하는고 하니 당시는 대한민국이 있었지 영호남이 없었어요.
  
  그런데 영호남의 지역감정이 왜 결정적으로 생기게 되었느냐 하면 호남에서 金大中씨가 대통령 후보로 나오면서 우리 고장에서 대통령을, 우리 고장에서 대통령을 하고 나서는 바람에 지역감정이 첨예하게 되고 말았다. 이게 진상인데 언제 朴대통령이 지역감정을 선동했느냐 말이야. 盧泰愚 대통령이 1987년 전라도 지역에 유세할 때는 방탄유리를 앞세워야 했고 金泳三씨는 유세를 중단하고 도망해야 했다. 그때도 영남에선 호남사람이 왔을 때 돌멩이 던진 적이 없단 말이야. 朴대통령이 지역감정을 선동했다고 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다.
  
  그러나 지금 당장 지역감정이 해소될 것 같지 않다. 영호남이 만난다고 해소될 것 같지 않다. 그러니 중재자가 있어야 하는데 가장 적당한 것이 자민련이다 말이야. 그래서 자민련 의원들을 국회에 많이 진출시켜주면 좋겠다고 한 것입니다. 이게 어떻게 지역감정을 유발한 것이 됩니까. 언론들이 내가 지역감정을 유발시킨다고 하는데 갓뎀… 그러고 보니 갓뎀이란 소리 잘 배웠어』
  
  『金대통령이 지난 2년간 한 일은 언론의 중요 포스트에 자기 사람 넣는 일이었어』
  
  ―사실 1980년대 민주화운동할 때는 지역감정이 겉으로 나오지 않았습니다. 1987년 6월사태 때 광주에서도, 부산에서도 똑같이 시위를 했고 특히 경상도에서도 경상도 대통령을 맹렬히 규탄했습니다. 그러다가 兩金씨가 각기 대통령 출마를 강행하는 바람에 지역감정이 재발한 면이 있습니다.
  
  『내가 하는 말은 지역감정의 始發이 어디냐 하는 겁니다. 그것은 1971년 大選 때 金大中, 朴대통령 두 사람이 나오니까 전라도, 경상도에서 우리 고장에서 대통령을, 하는 바람에 시발되었다는 것입니다. 金대통령 자신도 거기에 원인을 제공한 사람인데 왜 남 이야기를 하고 앉았느냐 말이오. 이걸 정당하게 국민들이 알아야 하는데 지금까지 한번도 그런 이야기를 한 사람이 없어. 그런데 날보고 지역감정 유발했다니 말도 안되는 소리하고 있어』
  
  ―이번 선거에선 아마도 자민련이 가장 언론자유를 많이 누릴 수 있는 입장인 것 같은데요. 그렇다면 지역감정도 중요하지만 국가보안법 개정문제, 체제, 안보, 이념문제에 대해서 확실한 이야기를 하여 국민들이 투표할 때 결심을 잘하도록 해야 되는 것 아닙니까.
  
  일부에선 이번 선거에서 여당인 민주당이 다수당이 되면 국가보안법을 개정하여 사실상 북한을 反국가단체로 보지 않도록 함으로써 국군과 함께 안보의 2대 장치인 이 법을 死文化시켜 버리고 金正日과 회담을 추진하여 연방제를 논의하는 식의 헌법위반 또는 국체변경으로까지 가지 않을까 걱정하면서 좌파혁명인가, 보수혁명인가 하는 이야기를 하고 있어요.
  
  『우리도 그 문제를 제기할 겁니다』
  
  ―형식상 몇번 제기하는 것이 무슨 소용이 있습니까. 줄기차게 해야 하고 헌법과 법률에 비추어 이야기해야 힘이 생기는 것 아닙니까. 保守, 보수하는데 보수란 결국 헌법질서를 보수하자는 것 아니겠습니까.
  
  『글쎄 이런 일이 있었어요. 내가 전방을 시찰한 자리에서 물었어요. 「귀관들, 적이 누구야」하고 물으니 「인민군이다」고 해요. 그렇다 그것 잊지 마라, 북한주민들이 우리의 적이 아니고 인민군이 우리의 主敵(주적)이다, 이랬단 말입니다. 이게 신문에 나니까 아, 그 사회단체라고 하는 자들이 나를 공격하고 나왔어요. 그런 사람들이 지금 무슨 연대니 시민운동이니 하는 데 참여하고 있단 말입니다. 이것 아셔야 됩니다』
  
  ―이번 선거에서는 지엽적인 것은 李漢東 총재한테 맡기고 金鍾泌 명예총재께선 그런 체제문제에 대해서만 집중적으로 말씀하실 생각이십니까.
  
  『할 거예요. 너무 한꺼번에 많은 것을 말하기도 그렇고, 또 헤어지고 나서 그런 말 한다는 말도 듣기 싫어서 좀 두고보고 있어요. 근데 내가 보기에 金대통령이 크게 과오를 범하고 있는 게 노벨평화상 받으려고 하는 것 같애. 그런 생각을 너무 많이 해. 그래서 마치 북한하고 마치 평화적으로 북한에서 들어온 놈들 다 석방해주고 뭐하고 하는 거, 이것이 마치 평화에 공헌한 것처럼 보이게 하려고 저 야단들을 하는데 다른 것 없어. 그게 다 노벨평화상 타려고 그러는데 사실 이 사람 머리 속에는 나라가 통일되고 하는 것도 없는 겁니다. 사실은. 그동안 DJ가 한 일이 뭐야. 각 신문사의 중요 포스트에 자기 사람들 다 넣는 짓을 했어. 이제 다 되었다 싶으니 엉뚱한 짓을 시작하는 거요』
  
  『나도 자존심이 있어 속았다는 말은 아직 안해』
  
  ―그래도 자민련이 2년 동안 한 일 중에 가장 큰 것이 주민등록증 이름에 漢字를 병기하도록 한 것과 국가보안법 개정을 저지한 것 아닙니까.
  
  『그런 건 아니고 국가보안법은 손질 안하기로 애당초 약속했던 겁니다. 그것보다는 대통령 중심제의 여러 모순을 시정한 내각제를 하기로 굳게 약속했기 때문에 우리가 지지하기로 했던 것 아닙니까. 그런데 가만히 보니까, 이건 예상을 했지만 역대 대통령이 다 그랬지만 2년이 한계야. 2년이 지나면 권력의 과욕을 부리기 시작해. 이야기를 해도 안돼』
  
  金鍾泌 명예총재의 목소리는 이 대목부터 더욱 쩡쩡 울리기 시작했다. 이 별실 바깥의 홀에서 식사하는 사람들이 다 들을 수 있을 정도였다. 한 배석자가 金대통령이 소위 시민단체들에게 불법화되어 있는 낙천 낙선운동을 사실상 허용한 점을 비판하고 나서자 金총재는 『(그건) 탄핵요건이 되는 거지요. 그런데 언론이 왜, 왜』 라고 했다. 이 대목에서 기자가 말문을 막았다.
  
  ―아니 언론을 탓하시기 전에 정치인들이 먼저 탄핵 이야기를 해서 언론이 쓰도록 해야지요.
  
  『세상에 저들이 사회의 목탁이라고 한다면 언론이 나서야지요. 뭐하는 것입니까. 솔직하게 이렇게 말하든지. 「우리는 상업회사니까 거추장스런 이야기에 대해서는 눈을 감는다」고 말하든지. 말도 안되는 소리 하고 있어. 지금도 봐요, 내가 언제 지역감정 유발하는 이야기를 했어요. 사실대로 이야기했는데 엉뚱하게 내가 지역감정을 유발했다고 대서특필하는 그런 놈의 언론이 어디 있어? 내 어머니 고향이 전주인데 제발 그런 소리 하지 말라고 말리고 돌아다닌 놈인데. 말도 안되는 소리야. 여기 기자 한 사람 있지만 말이야, 갓뎀이야 다』
  
  ―金총재님 말씀을 듣고 있으면 결국 金大中 대통령한테 속았다는 이야기인데 속은 사람의 책임도 있는 것 아닙니까.
  
  『속았다 소리는 아직 내가 안해. 나도 자존심이 있는 놈인데 남을 공격하면서 제 자존심을 절단내면 안되니 속았다고 한 일이 없어요. 며칠 전 李漢東 총재가 그러더구먼. 여기 李仁濟란 사람이 왔다갔다하는 모양인데, 金대통령이 우리 金총재를 속였어. 李仁濟도 지금 金대통령한테 속고 있는데 본인은 속는 줄 몰라. 그래서 李仁濟가 여러분을 속이려고 하는데 그러면 다 속는다. 이렇게 해도 언론이 이건 하나도 보도 안해. 그러면서 왜 따라다녀. 내가 나라에 해를 끼친 것도 아닌데 언론은 지금 말도 아닌 짓을 하고 있어요. 언론에는 正義도 없어요? 하긴 諸葛孔明도 정의가 없는 세상이 되었다고 한탄했다지만』
  
  ―金총재께서 그동안 金대통령의 신원보증자 역할을 했지 않습니까.
  
  『그러니까 내가 말을 못하고 있는 것 아닙니까』
  
  ―그렇다면 그 신원보증을 해소해버리시지요.
  
  『그것은 그래도 IMF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뜻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이번에 공개적으로 말한 것은 5·16 쿠데타 때문에 지역감정이 생겼다고 대통령이 이야기하는 데 화가 났기 때문입니다. 이건 꼭 놀부사상 아닌가 말이야. 내가 죽게 생겼으면 네가 죽고 네가 죽게 생겼으면 물론 네가 죽어라, 내 잘못은 네 잘못이고 네 잘못은 네가 임마 혼자 다 짊어져라, 이게 놀부지 이게 흥부야. 그런데도 제대로 탓하지 못하는 언론이 뭘한다는 거야. 조선일보는 그렇지 않는가. 정의를 구현하고 있는가. 그러지 말아, 그러지 말아, 차라리 목탁이란 말은 빼고 우리도 상업회사니까 권력에 잘못 보이면 안된다고 자백을 하든지』
  
  ―金총재의 지금 말을 국민들이 믿으려면 총선 이후에도 金대통령과는 절대로 共助하지 않는다는 말씀을 확실히 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아, 절대 안할 거요. 그렇게 말하는데도 저쪽에선 구리니까 아 뭐, 정치적 공조는 남아 있느니 뭐니 그러는데 참 후안무치한 사람들이여, 그런 일이 어디 있어, 그런 소리가. 한마디로 갓뎀밖에 없어, 지금』
  
  ―국가보안법 개정에 대해서는 반대한다는 말씀을 대통령한테 했습니까.
  
  『했어요. 다만 남용과 오해의 소지가 있는 부분은 고칠 수 있지만 기본적인 성격을 바꾸는 것은 절대로 안된다는 것이 자민련과 나의 입장이라고 분명히 했어요, 국회답변에도 했어요. 그래서 그 사람이 강력하게 추진하지 못했던 것입니다. 내가 거기에 있을 때는 견제할 것은 견제했어요. 모가 나지 않게. 내가 나오자마자 들고 나온 게 저 홍위병 아닙니까. 말도 안되는 소리. 사실 홍위병이란 말을 나는 쓴 적이 없어. 다만 어디서 터무니없는 논리를 가져와서 造反有理를 하고 있나 이랬지』
  
  造反有理란 말의 유래: 1966년 북경의 대학생들이 劉少奇와 鄧小平을 중심으로 한 당의 실권파에 대항하여 시위를 벌이자 공산당이 이들을 단속했다. 이에 대해서 毛澤東이 「그들의 반대에는 이유가 있다」는 의미로서 造反有理라고 했다. 이 말이 젊은 학생·노동자들로 구성된 홍위병을 부추겨 당과 정부의 기득권세력과 사회의 기성세력을 뒤엎는 지령처럼 되었다.
  
  金총재는 『실정법이 분명히 있는데 그 법을 어기는 일을 어떻게 두둔하느냐 말이야』라고 계속해서 金大中 대통령을 비판하기 시작했다.
  
  『불법을 두둔한다는 건 造反有理다, 아, 이런 말을 하면 金大中 대통령이라고 지칭하지 않아도 국민들은 다 알아들을 것이다, 그래서 했는데 국민들은 알아듣는데 기자들만 못 알아듣더군. 말이 안되잖아, 말이』
  
  『기본적으로 바탕이 틀리니 안되더만』
  
  ―제가 곁에서 보니까 金鍾泌 총재께선 金泳三 전 대통령과는 원래 잘 맞지 않았던 것 같고, 金大中 대통령과는 잘 맞겠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두 분의 생각은 상호보완적이기도 하고 知的 수준도 대등하게 대화할 정도이고 나이도 그렇고, 그런데 결국 이렇게 되셨는데.
  
  『기본적으로 바탕이 틀리니까 안되더만. 나는 철두철미 保守야. 심지어 나는 골프를 쳐도 훅을 내는 일이 없단 말이야. 슬라이스가 나오지. 누구는 훅 마음대로 내고 슬라이스 마음대로 내고 그러더구먼』
  
  ―바탕이 다르다는 것은 세상을 보는 눈이 다르다는 것입니까.
  
  『내가 이런 이야기는 어디서 했어요. 분명히 金大中 대통령은 공산주의자는 아니더라, 나보다 훨씬 진보주의자더라, 이런 표현을 누차에 걸쳐서 했어요. 우리는 급진 진보주의도 반대한다, 어떤 경우에도 급한 것은 부작용을 낸다, 그러면 국민들이 손해본다, 그러니 시간이 걸리더라도 국민을 설득해가면서 개혁을 해나가는 것이다, 개혁을 해야 할 것은 개혁해야 한다, 단 속도를 유지해라 이겁니다』
  
  ―지금 金총재께선 진보라고 하셨는데 진보라고 불리는 세력 안에는 좌파도 있습니다. 좌파까지 진보라고 부르면 保守는 지고 들어가는 것입니다. 進步란 말 자체가 좋다는 뜻을 가지고 있으니까요.
  
  『진보란 말만 볼 것이 아니라 거기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를 보아야지요. 좌파들도 이제는 소련공산주의가 살아 있을 때와는 많은 변화를 가져왔어. 그러니 이들을 좌익이니 공산주의니하고 부르는 것보다는 급진진보세력이다, 이렇게 부르는 것이지요』
  
  ―그렇다면 진보라고 부르지 마시고 急進이라고 부르십시오.
  
  『그래요 급진주의자들이야. 이 놈의 낱말 하나 가지고 따지는 게 참』
출처 : 월조
[ 2003-07-04, 15:0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