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語에 對한 重大한 誤解(2)
韓國兒童의 思考能力의 低下現象과 그 原因에 對한 考察

吳之湖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한글專用敎育 二十五年의 成果
  
  加減乘除 모르는 中學生
  
  K市에서는 昨年度(七○年)부터 中學校 無試驗進學制가 實施되었다. K市의 X中學校에서는 新學期初인 三月에 參考資料로 하기 위하여 推籤으로 入學한 新入生 一○學級 六○○名에 對하여 學力考査를 實施하였다. 그 結果는 다음과 같다.
  ①算術 四則(加減乘除)을 解하지 못하는 者 一三一名
  ②國語를 解하지 못하는 者(國語를 읽지 못하는 者와 읽어도 뜻을 모르는 者) 九五名
  ③算數와 國語를 둘 다 解하지 못하는 者 五一名
  으로 나타났다. 그래서 中學校育이 完全히 不可能한 者가 六○○名中 一七五名이 된다는 事實이 밝혀졌다.
  그리고 이 中學校育이 不可能한 兒童 一七五名은 發育狀態가 대개 正常的이고 甚한 精神薄弱兒는 없었다고 한다. 이 學力考査는 X校가 獨自的으로 施行한 것인데 그 結果의 發表가 監督當局으로부터 禁止되어 있기 때문에 여기에 그 이름을 밝히지 않거니와, X校는 低能兒를 敎育하는 特殊學敎가 아니고 K市에서도 有數한 中學의 하나다.
  또 再昨年(六九年) 여름에 서울市敎育委員會가 서울市內 國民學校 四, 五, 六學年 三五萬名에 對하여 一齊 學力考査를 實施하였는데 그 結果도 X校의 境遇와 비슷한 것 같다. 그것이 數字로 發表되지 않았기 때문에 正確한 것은 알 수 없으나, 同委員會가 이 考査結果를 다음과 같이 分析하고 있다.
  ①兒童들은 暗記式 공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②算數科目이 五科目中 最低의 成績을 나타내고 있다.
  ③兒童들은 理解力, 作文力, 應用力, 計算力, 實驗觀察力, 工作力 等이 顯著히 不足하다.
  筆者의 調査에 依하면, 위와 같은 事實들은 K市나 서울市에 局限된 特殊現象이 아니요, 모든 韓國兒童에 共通된 現象이다. 卽 오늘날의 韓國兒童은 解放前의 兒童에 比하여 또 現在의 外國兒童에 比하여 推理力과 創意力, 한마디로 말하여 思考能力이 거의 缺如되고, 至極히 遇昧하고 初步的인 知識의 斷片만을 暗記하는 하나의 精神的 不具者가 되고 있는 것이다.
  正常的 身體를 가진 兒童이 六年間의 敎育을 받고도 보태기 빼기를 모르고 제이름도 제대로 쓸 수 없다는 事實은 過去의 人類의 敎育史에 일찍이 없었던 일이요, 現在의 世界에 있어서도 韓國을 빼놓고는 없는 일이다.
  人類文明은 人間情神의 推理力과 創意力에 依하여 生成되고 發達한다. 文明生成의 이 原理에 비추어 볼때 解放 以後 오늘에 이르는 國民敎育이 人間의 文化能力이 除去되고, 다만 反復에 依한 動物的 馴致의 結果밖에 가져오지 못하고 있다는 이 事實은 民族의 將來로 볼 때, 實로 그 興亡에 關한 重大하고도 深刻한 問題라 아니할 수 없다.
  
[ 2005-11-27, 11:0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