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문제연구소는 김정일 전위대"
"친일청산이라는 미명 아래 모인 친북좌파 협잡꾼들의 소굴로 전교조와 함께 사라져야 할 악랄한 집단"

김남균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새로운물결21(대표 김동주)·활빈단(대표 홍정식) 등 시민단체 회원들은 주말인 25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소위 ´친일명단´을 발표한 <민족문제연구소>에 대해 '친일청산이라는 미명아래 모인 친북좌파 협잡꾼들의 소굴'이라며 '즉각적이고 무조건적인 해체'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3시 세종문화회관 컨벤션센타에서 열리는 <민족문제연구소>측의 ´창립 15주년 기념행사´가 시작되는 시간보다 30분 일찍 회견을 열려고 했으나, 이를 막는 세종문화회관 관계자들과의 실랑이로 인해 예정보다 지연되었다.
  
  회관 관계자들은 '미리 알리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들의 회견을 막으려 했고, 시민단체 회원들은 '시위가 아닌 기자회견이며, 사유지도 아닌 공공장소이기 때문에 신고할 필요가 없다'며 회견을 강행하려 했다.
  
  결국 고성이 오가는 등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됐으나, 이러한 상황 때문인지 정작 회의장에 들어가는 민족문제연구소 관계자들과의 충돌은 벌어지지 않았다.
  
  
  뒤늦게 출동한 경찰의 중재로 예정보다 30분 정도 늦게 시작된 회견에서, 참가자들은 성명을 통해 '민족문제연구소가 친일청산이라는 가증스런 허울을 뒤집어 쓰고 펼치는 파렴치한 행태는 해방 후 김일성에 의해 자행되던 끔찍한 정적 숙청방법과 처참한 인민재판의 광경을 그대로 재현하고 있을 뿐'이라며 '연구소를 구성하고 있는 핵심의 대부분은 주체사상을 맹신하는 그 추종자들이며 김정일의 충직한 하수인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족문제연구소는 전교조와 함께 지구상에서 영원히 없어져야할 가장 악랄한 親김일성, 김정일의 전위대이며 자유대한민국 파괴의 선봉집단'이라며 '선량한 독립유공자들을 꼬드기어 전면에 세워 놓고 그럴듯하게 포장하여 마치 민족정기를 세우려는 애국자인양 역사와 국민들을 기만하는 작태를 서슴치 않고 있다'고 했다.
  
  계속해서 '김일성, 김정일 추종자들이 창립 15주년이라는 망국적 행사를 신성한 자유대한민국의 한복판 세종문화회관에서 버젓이 자행한다는 것은 자유대한민국의 수치이고 목숨바친 순국선열들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욕'이라며 '대국민 사기집단 민족문제연구소는 역사와 국민 앞에 사죄하고 즉각 해체하라'고 촉구했다.
  
  
  회견을 마친 후 몇몇 참가자들은 반대편 회의장 입구로 이동, 민족문제연구소 해체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김남균 기자]hile3@hanmail.net
  
  
출처 : 독립신문
[ 2006-02-25, 18:1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