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포동 발사 실패는 황우석式 허위보고 때문
탈북과학자: "김정일의 독촉에 북한 과학자들이 성능을 과장하여 보고. 핵폭탄도 과연 터질지 장담 못해"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최근 한국으로 들어온 한 고위 탈북 과학자는 나에게 며칠 전 '장거리 미사일을 쏘아도 실패할 것이 뻔한데도 김정일이 발사를 강행할 것이다. 그 이유는 과학자들이 김정일에게 허위보고를 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라고 예언했었다. 김정일이 과학자들에게 하도 미사일 발사에 대하여 독촉을 하니까 과학자들이 자신 있다고 허위보고를 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다. 장거리 미사일은 시험발사를 여러 번 하여 그 비행궤도를 면밀하게 추적하고 분석해야 적중률이 높은, 즉 實戰배치가 가능한 미사일로 만들어갈 수 있다. 미국의 전문가들은 오늘 대포동2호의 어처구니 없는 실패(궤도에 들어가지도 못하고 40초만에 폭파됨)를 보고는 '실전배치엔 최소한 앞으로 10년이 더 걸릴 것이다'고 말하고 있다.
  
  위의 탈북 과학자에 따르면 북한의 核개발 관련 과학자들은 김정일에게 핵폭탄을 500kg까지 소형화했다고 보고했으나 이 또한 실험했을 때 터질 것이라고 장담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한다. 풀루토늄 핵폭탄은 실험을 하지 않고서는 實戰에서 터진다는 보장을 할 수가 없다고 한다. 컴퓨터 계산으로 실내에서 가상실험을 할 수 있으나 믿을 수가 없다는 것이다. 內爆에 대한 부분적 실험을 할 경우 그 실험결과를 분석할 고성능 카메라 등 정밀분석 器機가 필요하다. 카메라의 경우 100만분의 1초 단위의 움직임도 포착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런 카메라는 국제적인 禁輸품목이다. 북한에선 실험 관측 장비를 스스로 만들어 쓰는데 부정확하다는 것이다.
  
  CNN과 인터뷰한 미국의 핵무기 검사 전문가 데이비드 케이씨도 '누가 대포동 미사일의 성능을 김정일에게 보증했는지 궁금하다. 이 발사 실패 이후 어떤 책임을 지게 될 것인지도 궁금하다'라는 취지로 말했다.
  
  이번 대포동2호 발사실패는 북한의 취약한 미사일 개발능력을 폭로함으로써 위협수단으로서 상당한 평가절하를 받은 셈이 되었다. 북한의 과학자들은 김정일이가 주는 스트레스에 대해서 황우석 교수가 범했던 식의 허위보고로 대응한 셈이다. 김정일은 과학자들의 보고를 믿고 발사강행을 지시했을 것이고, 그 결과는 자신의 체면을 스스로 구긴 것이다. 독재자가 스스로 판 함정에 빠진 경우이다. 모든 독재체제는 내부의 모순된 논리 때문에 自滅한다.
  ---------------------------------------------------------------
  
  
  
  
  Former chief U.S. weapons inspector David KayWATCH Browse/Search
  
  (CNN) -- North Korea test-fired a long-range missile and five shorter-range rockets early Wednesday, but the closely watched long-range test failed within a minute, U.S. officials said.
  
  CNN anchor John King discussed the tests Wednesday with former chief U.S. weapons inspector David Kay.
  
  KING: What i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s calculation?
  
  KAY: ... We all ought to be honest, there's very little that we know about the internal dynamics of that regime, but that here is an individual who desperately wants attention.
  
  He needs a deal with the United States, he believes, both for security and economic reasons. And essentially, the Bush administration has stiff-armed him, not being willing to come forward with direct negotiations outside of the group-of-six discussions.
  
  So I think it's a desperate play. It obviously didn't work. And I think the most interesting sidebar story is going to be what happens in Pyongyang? Who vouched for the reliability of this missile, and what are the consequences now that it failed? ...
  
  KING: Many would reflexively say, if the test of this new long-range missile failed, that it weakens Pyongyang's hand. But this is, as you said, a secretive, reclusive regime. We don't know much about its internal calculations. Could it cause some desperate reaction, if you will?
  
  KAY: I worry as much about weakening Pyongyang's hand as strengthening [it] because we know so little about it. The one thing we do know -- or think we know -- is it has five to six nuclear warheads and is a secretive regime. So, a weakened Pyongyang might not necessarily be more in the interest of stability and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hat part of East Asia.
  
  I don't think we know enough to know how this will play out. I think that probably is the focus of what limited intelligence gathering we have right now.
  
  KING: [Some] have said they wish the administration was more generous in what it was willing to put on the table, the carrots, if you will. ... One would assume the last thing the president would be inclined to do is to put more carrots on the table.
  
  KAY: I think that's absolutely true. Although I must say, the carrot that they really want -- North Korea really wants a relationship with the United States. ... We've spoken the opposite way, of asking the Chinese to bring more pressure on the North Koreans.
  
  My read of North Korea, and my discussions when I've been in Asia recently, is that the North Koreans are deeply suspicious of the Chinese. They realize how much economic power [the Chinese] have over them. And they would like a relationship with us as much to counter the Chinese.
  
  I think it likely this was a stupid, ill-advised ploy on their part. But it also shows how little they understand the U.S.
  
  I think any analyst would have said ... on the Fourth of July you're going to fly rockets and expect -- a day of not only independence, but the launch of the Discovery -- and expect the U.S. to respond with generosity and open arms towards you?
  
  But that also tells us a great deal about North Korea. We don't understand them, and they clearly misunderstand us.
  
  
[ 2006-07-05, 18:1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