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외무장관, 차관, 대사들 반대 성명
160여 명이 연합사 해체 반대 성명서에 서명. 최호중, 공로명, 이정빈 장관 포함.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오늘 역대 외무부 장관, 차관, 대사 160명이 '戰時작전권 단독행사'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서명자중엔 崔浩中, 이정빈, 孔魯明 전 장관, 尹河珽 전 차관, 대사로는 朴東淳씨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 성명은 전 국방장관, 예비역 대장, 육해공군 사관학교 동창회 등 예비역 장교단 조직, 교수 학자들의 반대성명에 이어 나온 것이고 곧 전직 경찰청장들이 반대성명을 낼 것으로 보인다. 이 성명서는 '오는 14일 한미 정상회담 및 10월 한미 연례안보협의회(SCM)에서는 戰時 작통권 단독행사 추진을 중지하고 한.미 동맹관계를 긴급히 재정비해 우선 남북간 군사균형 회복과 안정을 위한 비상한 대책을 강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2006-09-10, 21:2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