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전쟁에서 이기는 것이 自主”
“작전권으로 '자주' 따지면 히딩크는 왜 데려왔나”

데일리엔케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북한민주화동맹 황장엽 위원장은 9일 청년•대학생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정부가 자꾸 ‘자주’라고 그러는데 민족의 이익을 포기하는 행위가 무슨 자주인가”라며 한미동맹 약화를 초래하는 정부를 강하게 비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임진왜란 당시 지원군을 이끌고 온 명나라 장수 진린(陳璘)은 조-명 연합함대의 지휘권을 이순신 장군에게 맡겼다. 이순신 장군이 일본의 약점을 잘 알고 있는데다 해전에서 단연 돋보였기 때문이다. 작전권으로 ‘자주’냐 ‘비(非)자주’냐를 가르는 것은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연합전력으로 싸우자면 전쟁을 승리로 이끌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자가 작전권을 가지는 것이 당연한 이치”라며 “전쟁에서 이기는 것이 중요하지 동맹간에 자리다툼이나 하는 것처럼 비춰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참석자가 젊은 층임을 감안해 “작전권을 우리가 가져야 자주국가라고 하면, 그럼 한국 축구는 히딩크에게 왜 맡겼는가”라고 설명해 대학생들의 이해를 돕기도 했다.
  
  그는 작통권 문제는 단순하게 전시를 대비하는 문제가 아니라 한미동맹과 직결되는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 문제를 ‘자주권’과 연결시켜 한미동맹에 금이 가도록 하는 자들은 다 민족반역적인 행동을 하는 거나 다름없다고 했다.
  
  황 위원장은 “미국이 우리나라 발전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고, 또 미래를 생각할 때 미국과의 동맹은 우리의 생명선이라고 할 수 있다”면서 “북한의 급변사태와 재건, 그리고 통일문제를 안고 있는 한국이 주변 강대국과의 관계를 조율하며 발전해가기 위해 한미동맹은 더욱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 2006-09-11, 11:5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