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鄕軍탄압 규탄 기자회견
50여개 시민단체 21일(목) 오전 11시 여의도 국가보훈처 앞에서 향군 탄압에 대한 경고 메시지 보낼 예정.

국민행동본부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반대 성명 발표에 동참했다가 ‘정치활동’ 논란에 휘말려 물러난 대한민국재향군인회 박세환 전 육군 부회장의 사퇴 배경을 놓고 ‘외압’ 의혹이 일고 있는 가운데 보수진영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국민행동본부(본부장 서정갑), 자유개척청년단, 무한전진, 나라사랑어머니연합, 구국결사대 등 50여개 시민단체는 21일(목) 오전 11시 여의도 국가보훈처 앞에서 향군탄압 규탄 기자회견을 열어 향군 탄압에 대한 경고 메시지를 내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민행동본부는 성명에서 “향군은 ‘향토방위의 협조 및 지원, 호국정신의 함양 및 고취(향군법 4조)’를 사업으로 하는 제2의 국군”이라며 “노무현의 한미연합사 해체 음모에 맞서 정당하고 합법적 안보활동을 벌여왔음에도 노 정권은 국가보훈처장, 좌파 의원을 앞세워 향군 탄압에 나섰다. 향군 탄압은 국군 해체의 전주곡이냐, 노 정권의 향군 해체 음모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핵무기를 가진 김정일 앞에 동맹군을 무력화하고 후방의 향군마저 해체하려는 음모는 헌법, 국가, 자유를 수호하려는 750만 향군회원에 대한 모독이자 온 나라를 친북좌익세력의 놀이터로 만들려는 반역적 본색을 드러낸 것”이라며 “노 정권은 향군 해체 이후에 국군을 해체하고 ‘평화체제’라는 사기술로 대한민국을 적국에 넘기려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노 정권은 반역을 중단하고 대한민국 편에 돌아오라”고 경고하면서 박유철 보훈처장, 향군법 폐지안을 국회에 상정한 민주노동당 이영순 의원, 열린우리당 박명관 임종인 의원 등의 사퇴를 요구했다.
  
  http://www.independent.co.kr/
  
  
[ 2006-09-20, 14:3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