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침인지, 북침인지를 모른다는 홍근수씨

국회 회의록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第238回國會(臨時會) 情報委員會會議錄 第2 號
  
  國會事務處
  日 時 2003年4月22日(火)
  場 所 第3會會場(145號)·情報委員會會議室
  
   議事日程
  1. 국가정보원장후보자(고영구)인사청문회
  
   審査된 案件
  1.국가정보원장후보자(고영구)인사청문회
  ○증인신문 및 참고인 진술
   증인(徐東晩)
   참고인(李鍾奭·洪根洙·姜信浩·沈相東)
  
  0鄭亨根委員 : 洪根洙참고인, 주한미군 철수 문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합니까, 철수해야 된다고 생각합니까?
  ○參考人洪根洙 : 저는 민족자주 면에서 또 지금 남한의 군사력이 북한의 군사력을 능가한다고 보기 때문에 여러 가지 면에서 미군은 철수해야 된다고 제 개인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鄭亨根委員 : 철수해야 된다……
  ○參考人洪根洙 : 예.
  ○鄭亨根委員 : 좋습니다.
  6.25사변은 남침입니까, 북침입니까? 어떤 견해를 갖고 있습니까?
  ○參考人洪根洙 : 그 당시 저는 중학교 1학년인데 부산에 있었거든요. 제가 전선에 가서 보지는 않았습니다. 그래서 북침인지 남침인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지금 남쪽은 남침설을 그렇게 믿고 있는 것 같습니다.
  ○鄭亨根委員 : 그런데 개인, 본인은 어떻습니까?
  ○參考人洪根洙 : 저는 거기에 대해서 얘기한 바가 없습니다.
  ○鄭亨根委員 : 견해는 어떻습니까?
  ○參考人洪根洙 : 지금도 알 수는 없습니다.
  ○鄭亨根委員 : 알 수 없습니까?
  ○參考人洪根洙 : 예.
  ○鄭亨根委員 : 지금 高泳耉후보자 잘 알지요?
  ○參考人洪根洙 : 예.
  ○鄭亨根委員 : 보니까 활동을 같이 많이 했던데요.
  ○參考人洪根洙 : 한통련에 관해서는 같이……
  ○鄭亨根委員 : 한통련도 했고 김낙중이 평화주의자다 해서 석방운동도 같이 하고 그랬던데요?
  ○參考人洪根洙 : 예, 그랬습니다.
  ○鄭亨根委員 : 高泳耉씨 볼 때 어떻습니까? 그 사람은 평화통일론자이고 민족주의자이고 여기에 있는 존경하는 金玉斗위원 이런 분들은 반민족주의자이고 이렇게 보입니까, 어떻습니까?
  견해를 한번 말씀해 보십시오.
  ○參考人洪根洙 : 저는 그 사람의 성격이나 성품이나 또 인간됨이나 인격을 봐서 국정원장에 아주 적임자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鄭亨根委員 : 적임자다?
  ○參考人洪根洙 : 예.
  ○鄭亨根委員 : 여기에 있는 사람들 보니까 통일이 요원하다 이런 생각이 듭니까?
  ○參考人洪根洙 : 예, 그렇게 듭니다.
  ○鄭亨根委員 : 왜 통일이 요원하다고 생각합니까?
  ○參考人洪根洙 : 그러니까 남북통일을 위해서 일하는 단체를 이적단체라 하고 반국가단체라 그렇게 규정한다면, 또 평화를 위해서 남북화해를 위해서 일하는 김낙중 씨를 고정간첩이라고 그렇게 한다면 사실은 그 사람의 기소장이나 판결문이나 어디에도 사실은 고정간첩이라는 증거는 없는데……
  ○鄭亨根委員 : 그렇다면 김낙중 씨가 지금 과거 수사국장하신 沈相東참고인이 말씀한 대로 북한에서부터 230만 불을 달러로 해서 집 앞에 달러 100만 불을 파묻어서 현찰이 나오고 권총도 받고 독약 앰플도 받고 난수표도 받고 간첩행위를 38년 했다고 본인이 이야기했는데 그것이 평화주의자이고 간첩이 아닙니까?
  ○參考人洪根洙 : 저는 독약이나 권총 그 부분은 잘 모릅니다마는……
  ○鄭亨根委員 : 그것 다 발표되고 했는데요.
  ○參考人洪根洙 : 발표되고 보도는 되었을지 몰라도 저는 돈 문제에 대해서 본인에게 이야기를 들었고요. 또 민중당 하는 그 이야기는 들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김낙중 선생을 개인적으로 알기 때문에 요행히 그분이 구속되기 직전에 저희 교회에서 사실은 한번 남북통일에 관해서, 평화에 관해서 강연을 했어요. 강연을 했는데 그분이 ……
  ○鄭亨根委員 : 洪根洙참고인, 국가보안법 위반으로는 몇 번 구속되었습니까?
  ○參考人洪根洙 : 저는 한 번 구속되었습니다.
  ○鄭亨根委員 : 한 번 구속되었습니까?
  ○參考人洪根洙 : 예.
  ○鄭亨根委員 : 지금 향린교회 담임목사입니까?
  ○參考人洪根洙 : 예, 그렇습니다.
  ○鄭亨根委員 : 알겠습니다.
  애쓰셨습니다.
  
  
  
출처 :
[ 2003-04-30, 15:2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