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명렬 "전방근무 장병 모두 박수치고 있을 것"
노 대통령 '폭탄 연설' 지지 입장 표명

프리존뉴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노무현 대통령의 민주평통 상임위원회 ‘폭탄 연설’이 각계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불법단체로 알려진 평화재향군인회(가칭)의 표명렬 상임대표가 “전방에서 근무하고 있는 장병들 모두는 박수를 치고 있을 것”이라며 노 대통령을 적극 옹호하고 나섰다.
  
  표씨는 27일 오전 KBS 라디오 시사프로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에 출연, 최근 역대 국방장관 등 전직 군 수뇌부가 노 대통령의 국군 폄하 발언 취소와 공개사과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것에 대해 “떼를 지어 국군 통수권자를 우습게 (만들고) 또 사사건건이 발목잡고 이런 모습은 참으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 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노 대통령 표현방법 좋게 생각, 속내 적나라하게 표현한 것”
  
  표씨는 노 대통령이 군 수뇌부를 겨냥해 ‘별들 달고 거들먹거린다’, ‘부끄러운 줄 알아야 된다’는 등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 “표현의 방법은 아주 좋게 생각하는 게 대통령의 안보 철학과 사상을 그렇게 그야말로 생생하게, 우리가 취중진담이라고 아주 다듬지 않은 그런 말을 함으로써 속내를 적나라하게 표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할 건 제대로 하지도 않고, 더구나 다른 사람들이 전시작전통제권을 가져오지 말라고 해도 군 출신들은 ‘민족적인 자부심, 자신감, 이런 게 없이 어떻게 싸우느냐. 일단은 가져오고 보자’ 이런 식으로 해야 될 텐데 얼마나 답답했겠는가. 그러니까 거기에 대해서 일종의 질책”이라며 노 대통령의 발언을 옹호했다.
  
  그러면서 표씨는 “이제는 소프트웨어 쪽의 국방개혁으로 나아가야 하는데, 가장 중요한 것이 군 고급간부들의 의식 구조를 바꾸는 것”이라면서 “잘못돼왔던 군대문화를 개혁할 생각은 하지 않고 ‘당신들이 뭘 했다고 그러느냐’ 이런 의미가 (대통령 연설에) 포함됐다. 그래서 다소 좀 거친 얘기지만 그 거친 얘기 속에 깊은 뜻이 있다”고 덧붙였다.
  
  “우리 군대는 민족적 자존심 없는 군대”
  
  한편, 노 대통령의 발언이 70만 군인의 사기를 떨어뜨리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우리 장병들의 입장에서 그 내용을 실제로 알고 본다면 정말 이제 군도 달라지겠구나, 이런 생각을 갖게 하는 그런 내용이었다...(중략) 이런 걸 생각할 때 아마 전방에서 근무하고 있는 장병들 모두는 박수를 치고 있을 것”이라며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우리 군대문화의 핵심은 민족의식이 없는, 그러니까 지금 작전권 환수문제도 그게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있다. 민족적인 자존심이 없는 그런 군대가 돼 있다. 우리 육군참모총장 21대까지 일본군대 출신들이 했다. 물론 어떤 이유도 있었겠지만 이 분들은 냉전적 사고에만 젖어있지 민족적인 자부심을 주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
  
  한미동맹과 관련한 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도 표씨는 “지금까지 너무 지나치게 미국에 일방적으로 의존하고, 또 그쪽에서도 일방적으로 자기들이 원하는 대로 해왔잖느냐”고 반문한 뒤, “이제 자주적인 입장에서 서로 상호 평등한 생각을 가지고 한미관계를 맺어야 하는 게 보다 건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표씨, 부친은 남로당 전 간부-생도시절 사회주의 서적 탐독
  
  예비역 준장 출신인 표씨는 해방 후 남로당 간부로 활동한 표문학의 아들로서 육사18기 출신이다. 표씨의 아들인 정훈 씨가 쓴 ‘나의 청년’이라는 글에 따르면 그는 생도시절부터 쿠바사회주의 혁명 서적인 C. 라이트 밀즈의 ‘들어라 양키들아’와 좌파매체였던 ‘민족일보’를 탐닉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이후 80년 광주사태의 군 진압작전을 비난해 좌천될 위기에 처했으나 동기생인 이모 씨의 도움으로 장성까지 진급했다고 같은 책은 밝히고 있다.
  
  김필재 기자 spooner1@freezonenews.com (기사출처: 프리존뉴스)
[ 2006-12-27, 15:2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