語錄/한국은 미국과 한국을 합친 만큼 강대하다

조갑제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험프리 미국 부통령은 1966년2월23일 서울을 방문하여 한미동맹과 관련하여 이런 발언을 한 적이 있다.
  <미국 정부와 미국 국민은 한국 방위에 대하여 확고한 약속을 지키고 있는 것입니다. 휴전선상, 즉 군사분계선상에 한 사람의 미국 군인이라도 있는 한, 미 합중국의 전체의 힘이 한국의 안전과 방위에 매어져 있는 것입니다.
  
  오늘날 한국은 미국과 한국을 합한 만큼 강대한 것이며, 또한 미국도 오늘날 한국과 미국을 합한 만큼 강대한 것입니다. 이에 관하여 여러분은 의문을 가질 필요도, 의심할 여지도 없을 것입니다>
  
  
  '한국은 미국과 한국을 합한 만큼 강대하고 미국도 한국과 미국을 합한 만큼 강대하다'(Korea today is as strong as the United States and Korea put together. Amereca today is as strong as the United States and Korea put together)는 귀절은 한미상호방위조약의 본질을 적확하게 설명하고 있다. 실제로 북한군이 전면 남침을 가해오면 두 달 안으로 약60만 명의 미국 지상군과 약1200대의 미군 전투기가 한국전에 투입된다.
  
  세계 최강대국과의 이런 상호 방위 조약이 19세기 말에 있었더라면 한일합병은 없었을 것이다. 이런 상호방위조약이 1950년 초에 있었더라면 김일성의 남침은 없었을 것이다. 대한민국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이런 상호방위조약을 유지해가기 위해선 한국측에서 더 큰 노력을 해야 한다.
  
  최근 미국 여론을 흥분시킨 말은 인계철선(Tripwire)이란 단어였다. 휴전선에 배치된 미2사단 병력이 북한군의 남침 때 인계철선 역할을 하여 미군의 자동개입을 부른다는 것을 설명하면서 그런 단어를 쓴 것은 高建 총리 등 여러 사람들이었다. '주한미군 인계철선役'은 이 말을 하는 한국인한테는 별로 거슬리지 않을지 모르지만 미국인들로서는 모욕감을 느낄 만하다. 북한군 남침 때 주한미군이 건드리면 터지는 일종의 지뢰 역할을 하라는 뜻으로 들리기 때문이다. 自國의 안보를 위해서 동맹국 젊은이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듯한 의미이다.
  
  실제로 '인계철선'이란 표현이 미국 언론에 보도되자 주한미군에 자녀를 보낸 미국의 부모들은 지역구 국회의원들에게 항의 편지를 보내고 주한미군 철수를 요구 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자신의 아들 딸이 지뢰 역할을 하기 위해 외국의 戰線에 파견되어 있다는 것을 '인계철선'이란 말을 듣고 처음 안 사람들이 많았다는 것이다.
  
  악독한 깡패로부터 습격을 당하여 빈사상태로 쓰러져 있는 사람을 살린 것은 지나가던 권투챔피언이었다. 이 챔피언은 피해자와 함께 힘을 합쳐 깡패를 찾아내 두들겨버리고 마을에서 내쫓았다. 혹시 깡패가 다시 행패를 부릴까 두려운 피해자는 이 챔피언에게 이웃 집으로 이사를 와달라고 한다. 마음씨 좋은 챔피언은 그렇게 했다. 시대가 바뀌자 그 피해자의 자식들이 옛날 자신들의 아버지를 두들겨 팼던 깡패와 내통하더니 챔피언을 향해서 먼데로 이사를 가달라고 요구한다. 깡패를 집안으로 불러들여 우리끼리 잘 살아보겠다고 하면서. 챔피언이 느끼게 될 배신감을 생각해보라.
출처 :
[ 2003-05-29, 23:4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