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對北정책, YS 시절로 돌아간 것 같다"
“6자회담-인도적 對北지원 연계해선 안돼”

프리존뉴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이주영 기자
  
  정동영 전 열린우리당 의장이 노무현 대통령의 대북관에 대립각을 세우며 대선 준비에 한발짝 더 다가선 모습을 연출했다.
  
  정 전 의장은 28일 국회 의정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6자 회담과 인도적 대북 지원을 연계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정 전 의장의 대선캠프인 ‘21세기 나라비전연구소’에서 주최한 동북아평화에너지 네트워크 심포지엄에 앞서 열렸다.
  
  이날 정 전 의장은 참여정부가 2006년부터 핵 문제 해결과 대북 인도적 지원을 연계하는 방침을 세운 것을 정면 비판했다. 그는 “대북정책이 김영삼 정부 시절로 되돌아가고 있는 것 같다”며 “현재 정서에서 대북 지원의 연계는 부적절하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장의 이번 발언은 참여정부와의 대립각을 세움으로서 대북정책에 관해 독자적인 목소리를 내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또한 최근 김대중 전 대통령을 예방하는 등 햇볕정책의 전문가로서 자리매김을 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보인다.
  
  정 전 의장은 “BDA 문제 해결은 미북간 베를린 합의 사항이며 기술적 해결 과정을 밟고 있다”며 “미국이 북핵 문제 진전을 위해 노력하는데 한국 정부가 이 문제로 대북 지원을 중단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북한을 감쌌다.
  
  2004년 7월부터 2005년 12월까지 통일부 장관을 역임한 바 있는 정 전 의장은 자신이 통일부 장관에서 물러난 이후 현 정부의 대북 정책이 정체기에 들어섰다는 주장도 내세웠다.
  
  그는 “2006년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 위기로 남북 공백기에 들어간 시기”라며 “2.13 베이징 합의와 BDA 문제 등으로 교착이 지속되는 동안 한국의 할일은 없어져 버리고 미국과 북한만을 바라보는 피동적인 입장으로 후퇴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북 관계와 관련, 현 정부에 남아있는 시간은 8월까지 석달 뿐”이라며 “대북 문제로 소모적인 공방전을 반복할 경우 사실상 남북 관계의 문이 닫힐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정 전 의장은 ‘에너지가 흐르면 평화가 자란다’는 주제로 열린 동북아평화에너지네트워크심포지엄 기조연설을 통해 “남북의 철도와 에너지를 연결하면 한반도는 대륙으로 연결된다”며 남북 화해 협력을 또 한번 강조했다.
  
  그는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를 지목하며, “철조망에 갖혀 운하를 파겠다는 시대착오적인 비전을 제시하는 후보도 있고 철조망을 돌아서 페리로 연결하겠다는 후보도 있지만 이것은 시대착오적이고 냉전적”이라고 공세를 날렸다.
  
  이주영 기자 (babylift@freezonenews.com)
  
[ 2007-05-29, 11:4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