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법자 오종렬 구명나선 좌파단체들
민가협양심수후원회 등 좌파단체 기자회견 열어

프리존뉴스(김필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오종렬 민주주의민족통일전국연합 상임의장ⓒ 프리존미디어 DB
친북좌파 단체들이 최근 반(反)FTA 불법집회를 주도하다 교통마비와 경찰을 다치게 한 혐의로 구속된 오종렬 민주주의민족통일전국연합(이하 전국연합) 상임의장 등의 석방을 요구하며 연일 기자회견과 농성을 벌이고 있다.
  
  민가협양심수후원회, 한국진보연대(준) 등 15개 좌파 시민단체들은 12일 서울 청운동 사무소 앞에서 소위 ‘양심수·구속노동자 전원석방 및 사면·복권을 촉구하는 인권·시민단체 기자회견’을 열고 구속된 오씨의 석방을 촉구했다.
  
  김흥현 전빈련 의장은 “어제는 전빈련 장봉부 자주통일위원장이 구속됐다”고 밝힌 뒤, “구속이유가 3월 집회가 불법집회라는 것인데, 한미FTA 반대 운동에 적극 활동했던 것과 무관치 않다. 한미FTA를 추진하면서 도시빈민들을 옥죄려는 공안당국의 술책”이라고 주장했다.
  
  오창익 인권실천시민연대 사무국장은 “정치권력과 자본권력의 이해관계에서 국가운영의 기본인 법의 지배는 여지없이 참담하게 짓밟히고 있다”며 “오종렬, 정광훈 대표는 미신고 집회를 한 단체의 대표일 뿐”이라며 오 상임의장의 불법행위를 적극 옹호했다.
  
  이에 앞서 오씨가 주도하는 ‘한미FTA저지범국본’ 소속의 진보연대 실천단 100여 명은 지난 11일 범여권 대선 후보인 손학규 전 경기지사와 이해찬 전 총리, 정동영, 천정배 의원 등 네 사람의 대선캠프 사무실을 동시 기습, 면담을 요구하는 등 추태를 부리기도 했다.
  
  구속된 오씨는 그동안 다수의 친북반미 집회를 주도해온 인물로 우파 진영에서는 ‘빨갱이 대장’으로 낙인찍힌 인물. 실제로 그가 몸담고 있는 전국연합은 지난 91년 출범 이래 남북연방제를 주장하며 남한 내 ‘친북종김’(親北從金) 운동의 ‘메카’ 역할을 해왔다.
  
  구체적으로 전국연합은 국보법 철폐·주한미군철수 및 6·15공동선언 2항의 실현인 ‘낮은 단계의 연방제’ 구현-자주적 민주정부 수립 후 1민족1국가2제도2체제의 ‘연방통일조국건설’을 지향하고 있다.
  
  일례로 전국연합은 지난 2001년 9월22~23일 충북보람원수련원 ‘민족민주전선일꾼전진대회’에서 ‘3년의 계획, 10년의 전망 광범위한 민족민주전선 정당건설로 자주적 민주정부 수립하여 연방통일조국 건설하자’는 소위 ‘9월 테제’(일명 ‘군자산의 약속’)를 채택한 바 있다.
  
  당시 오씨는 “자주적 민주정부를 수립하고 연방통일조국을 실현하는 힘은 우리 위대한 민중들에게 있지만 그들의 힘을 하나로 모으는 것은 굳건한 민족민주전선이다...(중략) 우리사회에서 전민중의 전면적 항쟁은 미국의 식민지배와 분단장벽을 허물고 자주와 민주, 통일의 새 세상을 안아올 수 있는 지름길”이라며 연방제 통일을 주장했다.
  
  이적단체 범민련과 함께 서울 동자동 금성빌딩에 입주해 있던 전국연합은 최근 영등포 근로복지공단 앞 대영빌딩으로 이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건물에는 현재 민노총·전교조·전공노 등의 좌파 단체들을 비롯, ‘월간 말’,·‘민중의소리’ 등의 좌파 언론들이 입주해 있다.
  
  김필재 기자 (spooner1@freezonenews.com)
  *위 기사의 출처는 인터넷 프리존뉴스 입니다.
[ 2007-07-12, 17:3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