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8%, 검찰 발표 정치적 의도"
검찰발표 지지도에 별무 영향. 이명박 41.8%, 박근혜 31.7%.

이명박選對委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도곡동 땅 관련 검찰발표, 국민의 58% “정치적 의도 개입되어 있다”
  검찰발표, 지지도에 별 영향 못줘
  
  이명박 41. 8%, 박근혜 31.7 …… 10.1% 격차
  
  우리 국민의 58%는 도곡동 땅 관련 검찰 수사 발표에 대해 “정치적 의도가 개입되어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 같은 조사결과는 <이명박후보선대위>가 검찰 수사결과 발표 다음날인 8월 1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갤럽에 의뢰해 실시한 전화면접 조사 결과이다.
  또 검찰조사결과 발표 이후에도 이명박 후보에 대한 국민 지지도에는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한나라당 경선 후보선출 여론조사 방식에 따른 질문에서 이명박 후보 41.8%, 박근혜 후보 31.7로 두 후보 간 지지율 격차는 10.1%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격차는 검찰 수사결과 발표 이전의 주요 언론사 여론조사 결과와 큰 차이가 없는 수치이다.
  특히, 당선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서는 이명박 54.6%, 박근혜 17.9%로 두 사람 간의 격차는 3배 이상 벌어졌다. 이는 박후보의 지지자도 이명박 후보의 당선을 예측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는 경선 일이 다가올수록 이명박 대세론이 확산되고 있으며, 부동층의 막판 표 쏠림 현상과 결합되면서 이명박 후보의 압승을 예고하는 선행지표다.
  
  이번조사는 8월 1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갤럽이 전국의 성인남녀 1,021명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이다.
  
  2007. 8. 15.
  이명박 예비후보 선대위 대변인 진수희
  
[ 2007-08-16, 01:2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