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문제, 남북정상회담서 주요 의제로 다뤄야"
美 레프코위츠 특사, RFA인터뷰에서

양성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미국의 제이 레프코위츠(Jay Lefkowitz) 북한 인권특사는 15일 자유아시아방송과 회견에서 28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서는 반드시 북한의 인권문제도 주요 의제 중 하나로 다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15일 자유아시아방송과 회견중인 제이 레프코위츠(Jay Lefkowitz) 북한 인권특사 - RFA PHOTO/양성원

레프코위츠 특사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남한 측이 북한의 인권문제를 반드시 의제 중 하나로 다뤄주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핵문제 등 안보문제와 경제협력 문제 뿐 아니라 인권문제도 그 만큼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Jay Lefkowitz: (Security is obviously critical issue. I think economics and I think human rights are equally critical issues. So I would hope that the South Koreans put human rights on the agenda as well.)

'남북정상회담의 의제로 역시 안보문제가 중요할 것입니다. 또 경제 문제와 인권문제도 동등하게 중요하다고 봅니다. 남한 정부가 이번 정상회담 의제로 북한 인권문제도 다뤄주길 바랍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올바른 방향의 첫 걸음’이라고 환영하면서 인권문제는 남북한 정상 뿐 아니라 다른 국가 간 정상회담에서라도 반드시 다뤄져야 하는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이어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6자회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확실치 않지만 6자회담이 최근 많이 진전된 만큼 6자회담틀 안 북미 양자대화 가운데 인권문제도 다뤄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은 북한과의 더 많은 대화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또 미국이 최근 북한의 홍수피해와 관련한 대북 인도적 지원을 고려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지만 역시 다른 모든 대북지원과 마찬가지로 그 분배 투명성이 반드시 확보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레프코위츠 특사는 최근 북한 당국이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를 평양에 초청한 것을 크게 환영했습니다. 그는 미국도 이제 북한의 축구팀을 초청하고 전시회를 개최하는 등 북한과의 문화 교류의 기회를 찾아 봐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이러한 교류가 필수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출처 : 라디오프리아시아
[ 2007-08-16, 23: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