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승패 관계 없이 競選 승복 다짐
이길 경우 박근혜에 선거대책위원장 부탁, 지면 화합에 앞장 설 것.

프리존 뉴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李 “경선 결과 관계없이 화합하겠다”
  경선 하루 앞두고 ‘화합’ 당부.. “귀중한 한 표 행사해 달라”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 경선후보가 경선의 승패와 관계 없이 당의 화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이 후보는 경선을 하루 앞둔 18일 여의도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대통령 후보가 된다면 반드시 대화합을 이룩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정권교체를 위해 박근혜 후보께서 선거를 총괄해 주시는 자리를 맡아주시면 더 이상 고마울 수가 없을 것”이라며 “제가 질 경우에도 13번 유세하는 과정에서 모든 후보들이 (화합하겠다고) 약속했듯이 저 자신이 앞서 그 약속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 후보는 경선에서 이길 경우를 가정해 “당 바깥에서 한나라당의 집권을 바라는 모든 정치, 사회 세력과도 힘을 합치겠다”면서 “잃어버린 10년, 특히 노무현 정부의 실정을 심판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한다면 누구와도 손잡겠다”고 했다.
  
  ‘정치, 사회세력이 구체적으로 어떤 것이냐’는 질문에는 “정권교체를 바라는 정치세력, 사회세력과 반드시 힘을 모을 것이다. 특히 충청권과 나아가 호남권의 정치세력과도 힘을 함께 할 계획을 갖고 있다”면서도 자세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그는 경선을 불과 며칠 앞두고 불거진 비방문서 유포와 금품살포 등의 행위에 대해서는 “(저에 대해) 오랫동안 비방과 모함을 해왔지만 당의 화합을 위해 참고 견뎠다. 하루를 더 못견디겠느냐”며 “그러나 사람으로서 마음속으로는 ‘해도 너무한다’는 생각을 안 할 수 없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그는 “이제부터라도 부당한 방법으로 경선을 이기려 하기 보다는 당의 화합을 위하고, 한나라당이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 깨끗한 선거를 치르도록 해주시고, 지금이라도 화합하는 마음으로 선거에 임해 주시면 좋겠다”는 뜻을 박 후보에 전했다.
  
  끝으로 이 후보는 “비록 도덕군자처럼 살지는 못했지만 양심에 어긋나게, 도덕적으로 부끄럽게 살아오지는 않았다”고 강조한 뒤 “당원 선거인단 여러분께 당부드린다. 내일 한 분도 빠짐없이 투표에 반드시 참여해 귀중한 한 표를 꼭 행사해 달라”고 호소했다.
  
  김의중 기자 (zerg@freezonenews.com)
  
[ 2007-08-18, 17:4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