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明博은 야당이고 도전자임을 잊지 말아야
4禁物: 오만, 수비, 경제제일주의, 입. 잘 나갈 때 항상 魔가 끼여든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잘 나가는 李明博 한나라당 후보는 '잘 나갈 때 조심하라'는 선조들의 경고를 귀담아 들을 때이다. 그는 자신이 야당이고 도전자임을 한시도 잊어선 안된다. 집권은 따놓은 당상이라고 생각하는 측근들을 견제하지 않으면 앞으로 100일간 그는 苦戰하거나 패배할 것이다.
  
  그를 망하게 하는 유혹의 속삭임이 있다.
  첫째, 오만이다. 박근혜씨 도움 없이도 이길 수 있다고 믿는 순간 위기가 올 것이다.
  둘째, 수비이다. 권력을 장악한 남북한의 좌익연합세력과 싸우지 않고 수비만 하여도 이길 수 있다고 믿는 순간 지고 들어간다.
  셋째, 경제第一주의이다. 안보第一주의라야 한다. 안보-法治만 서면 경제는 자동적으로 따라온다. 안보-法질서-경제를 三位一體식으로 이야기해야 한다. 경제만 이야기하면 좌익들에게 만만하게 보인다.
  넷째, 그의 입이다. 경박한 발언 하나가 수백만 표를 날린다.
  
  체제를 놓고 다투는 선거라는 인식을 가져야 공세적으로 敵을 대하고, 겸손하게 동지를 대함으로써 大同단결할 수 있다. 한국의 모든 선거는 본질이 이념투쟁이다.
  
  
[ 2007-09-15, 09:1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