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비서관이 된 국보법폐지 활동자
"서슬 퍼런 국보법은 여전히 보수우익 기득권 세력의 무기로서..."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청와대 시민사회비서관으로 발탁된 임삼진씨가 녹색연합 사무처장 시절 국가보안법 폐지 활동 등에 참여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임 씨는 2001년 7월 11일 소위 전국 289개 사회단체가 함께 발표한 「개혁실종`민생파탄`민주역행의 現상황을 우려하는 민주`시민`사회단체 시국선언문」기자회견의 사회를 맡았었다. 임 씨가 이끌었던 녹색연합 역시 당시 시국선언에 공식적으로 참가했었다.
  
  문제의 시국선언은 『우리 현대사에서 미흡하나마 민주적 정통성을 갖춘 최초의 정부로서 김대중 정권이 출범했을 때, 우리 국민들은 역사상 다른 정권들과는 다른 커다란 기대를 보냈다』고 김대중 정권 以前 정부의 정통성을 부정하며 시작됐었다.
  
  시국선언은 『그러나 정권출범 삼 년 반이 지난 지금, 개혁은 실종되고 민주주의는 후퇴하고 있다』며 『사상의 자유를 억압하는 국가보안법 폐지』,『신자유주의 경제정책 즉각 중단』,『사립학교법 개정』, 소위 『민주노총에 대한 탄압중지』등을 정부에 촉구했었다.
  
  또 『서슬 퍼런 국가보안법은 여전히 보수우익 기득권 세력의 무기로서 그 위세를 떨치고 있다』,『박정희 기념관의 건립추진에서 보듯 김대중 정권의 개혁포기는 보수우익 기득권 세력들이 권력무대의 전면에 재등장할 조건을 만들어주고 있다』고 주장했었다.
  
  시국선언은 『한나라당을 필두로 한 보수우익 세력은 김대중 정권의 좌표상실과 혼란을 틈타 사회분열을 부추기며 再집권을 위해 反역사적 행태를 서슴지 않고 있다. 對北적대의식을 부추며 구태의연한 색깔논쟁을 가열시키고 있다』고 비난했었다.
  
  또 『수구적 언론들은 줄곧 反개혁적·反민중적인 왜곡보도를 일삼아 왔으며 한나라당과 함께 지역감정과 색깔논쟁을 부채질하며 反민족, 反민중적인 행태를 보이고...』라며 소위 보수우파에 대한 적대감을 드러냈었다.
  
[ 2008-06-25, 16:5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