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承晩, 김일성을 매국노로 규정
건국기의 3大 연설 분석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공산당 韓人들에게 우리가 마지막으로 한번 더 기회를 줄 것이니 改過回心(개과회심)해서 全민족이 주장하는 국권회복에 우리와 같이 合心合力하면 우리는 前過를 잊어버리고 다같이 선량한 동포로서 대우할 것이요, 회개치 못하고 국가를 남의 나라에 附屬시키자는 主意로 살인, 방화, 파괴 등을 자행할진대 國法으로 준엄히 처단할 것이니 자기도 살고 남도 살아서 자유 권리를 같이 누리도록 法網에 복종해야 될 것이니 우리나라에서 살려면 이러지 않고는 될 수 없을 것입니다>(李承晩의 국회 개회사)
  
   <以北 동포중 공산주의자들에게 권고하노니 우리 조국을 남의 나라에 附屬하자는 불충한 사상을 가지고 國權을 파괴하려는 자들은 全민족의 원수로 대우하지 않을 수 없나니 남의 선동을 받아 제 나라를 결단내고 남의 도움을 받으려는 反逆의 행동을 버리고 기왕에도 누누이 말한 바와 같이 우리는 공산당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공산당의 賣國주의를 반대하는 것이므로>(초대 대통령 취임사)
  
   <거의 1천만의 동포가 우리와 민국건설에 같이 진행하기를 원하였으나 유엔대표단을 소련군이 막아 못하게 된 것이니 우리는 장차 소련 사람들에게 정당한 조치를 요구할 것이요>(건국 기념식 축사)
  
   위에 인용한 李承晩의 연설에서 그의 對北觀이 뚜렷이 나타난다. 그는 공산당과 북한동포를 구별해서 말하고 있다. 공산당이 「全민족의 원수」인 이유는 이들이 공산주의자이기 때문이 아니라 「남의 선동을 받아 제 나라를 결단내는 賣國주의자」이기 때문이다. 李承晩은 金日成 집단을 철저하게 소련의 꼭두각시로 보고 있기 때문에 建國을 방해한 책임도 유엔대표단의 入北을 막아 남북한 총선거를 방해한 소련에 대해 따지고 있다.
  
   李承晩이 자신의 3대 연설에서 「소련의 꼭두각시」 金日成에 대해서는 한 마디도 언급하지 않고 소련을 질타한 이유는 간단하다. 그는 金日成의 생리를 정확하게 간파한 것이다. 金日成이 서구의 좌파들처럼 조국을 배반하지 않는, 말하자면 「애국적인 공산당」이라면 얼마든지 협력할 수 있다고 말한 것이다. 李承晩은 金日成이 남(소련)의 선동을 받아 조국을 소련에 附屬시킴으로써 제 나라를 결단내는 事大賣國세력이라고 正確無比(정확무비)하게 지적했다.
  
   북한 공산당에 대한 이런 본질적인 통찰력이 李承晩을, 자유세계의 대표적인 反共투사로 만든 것이다. 李承晩의 이 통찰은 그 뒤 역사에 의해 증명되었다. 金日成은 스탈린의 세계전략에 노리개로 동원되어 제 조국을 피바다로 몰고 가 300만의 목숨을 끊었고, 그의 아들은 사회주의 생산양식이란 남의 논리, 남의 선동에서 아직도 헤어나지 못한 채 자신의 일신상 편의를 위해서 300만 명을 굶겨죽였다. 남(그것이 소련이든 外製 사상이든)을 위해서 조국과 國益을 판 金日成 부자는 事大賣國주의자인 것이다.
  
  
[ 2008-11-21, 10:4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