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갑, "국정원 ´KAL 사건 조작설´ 국정조사하라"
"김현희 폭로 사실이라면 우려하지 않을 수 없어 청원한다"

데일리안(펌)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북과 타협하면 좌파정부처럼 또 북한 하자는대로 따라갈 밖에'
  
  ◇ 김용갑 전 한나라당 의원은 27일 '북한은 늘 미국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전술을 쓰곤 했는데 우리는 과거 좌파 정부 때는 동조하고 끌려갔지만 보수 정권에서는 바로 잡아줘야 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김용갑 전 의원은 27일 국정원이 지난 정권에서 KAL기 폭파 사건의 김현희 씨에게 ‘양심선언’을 촉구했다는 당사자의 폭로와 관련, 이에 대한 국정조사를 제안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1987년도 KAL기 테러 폭파 사건 주인공(김현희 씨)이 편지를 보내 노 정부 때 국가정보원이 방송 3사 통해서 KAL기 사건을 조작된 것으로 만들었다”며 “김 씨는 위협을 느껴 5년간 도피 생활을 해 왔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 사실이라면 국정원이 정권 코드에 따라서 국가 안보(를 좌우)한 것이기 때문에 도저히 우리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사건”이라며 “사실 여부를 밝히기 위해서 국회가 국정 조사를 할 수 있도록 방송을 통해서 청원 드린다”고 진상을 밝혀줄 것을 촉구했다.
  
  김 전 의원은 최근 북한의 對南 강경책에 대해 “지금 북한이 이 정부를 흔들려고 개성 공단 폐쇄로 전술을 쓰고 있다”며 “이 정부는 어떤 일이 있더라도 과거 좌파 정부처럼 끌려 다니고 굴복하는 對北 정책을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부에서는 협상을 위해서 특사 등 여러 가지 이야기까지 나오는데, 한나라당이 지켜온 원칙 그대로 의연하게 북한이 변해서 제대로 잡을 수 있도록 해 줘야한다”고 대북특사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 전 의원은 “북한은 개성 공단을 폐쇄하면 자신들의 타격이 더 크기 때문에 쉽게 폐쇄하기는 힘들 것”이라면서도 “만일 폐쇄한다면 우리가 당당하게 대응 조치해야 한다. 나는 국회에 있을 때 개성공단이 잘못하면 북한에 인질로 잡힐 수 있어서 반대했다. 북한이 변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은 늘 그랬다. 미국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전술을 쓰곤 했는데 우리는 과거 좌파 정부 때는 동조하고 끌려갔지만 보수 정권에서는 바로 잡아줘야 한다”면서 “타협을 하면 과거처럼 또다시 북한이 하자는 대로 따라갈 수밖에 없다. 개성 공단도 북한이 개혁·개방을 전제로 해서 시도한 것이다. 북한이 아무 변화 없고 계속 이것을 이용하려고 고집하면 설립 목적이 훼손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또 이명박 대통령에 대해 “열심히 일 하는 것은 좋지만 TV에 너무 자주 나온다. TV를 틀면 이 대통령의 얼굴과 말밖에 없고 장관들 얘기가 없다보니까 대통령 말의 신뢰도가 떨어지는 것 아니냐”며 “(대통령은) 신중하고 중요한 정책을 국민에게 알릴 때 그때 한번씩 나와 이야기하고 작은 문제에 대해서는 장관이 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특히 그는 “지금 우리 한국 경제팀은 국민들이 신뢰하지 않아 아무리 좋은 정책을 해도 믿지 않으니까 효과가 없다”면서 ‘경제팀 교체’를 거듭 주장했다.
  
  여권 내에서 고개를 들고 있는 ‘박근혜 총리론’에 대해서는 “경제를 이끌어 갈 수장이 더 중요하다”고 즉답을 피한 뒤 “전 정권 인사라도 경제를 잘 했던 사람이라면 등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2008-11-27, 11:3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