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희씨의 두번째 편지(全文)-방송3社는 왜 침묵하나?
"정직하지 않는 자들이 진실을 더 외친다는 사실입니다. 그들은 저에게 진실을 말하라고 요구하면서도 진작 자신들은 진실을 말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그들이 보통사람들과는 다른 의식화된 진리관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그들에게 동조할 수 없었습니다."

조갑제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어제 대한항공 폭파범인 金賢姬씨의 남편 鄭모씨를 만났다. 그는 나에게 서류봉투를 하나 전해주었다. 金씨가 자필로 쓴 편지였다. 그 내용은 이러했다.
  
  <안녕하세요. 저는 KAL 858기 폭파사건의 장본인인 김현희입니다. 위원님에게 제대로 안부의 인사편지를 올리지 못하였는데, 위원님께서 저의 호소문을 월간지(주-月刊朝鮮 12월호)에 게재하여 주신 것에 감사를 드립니다. 저는 월간지에 크게 게재된 저의 편지에 대한 위원님의 글을 읽고, 크게 용기와 희망을 얻게 되었고, 제가 견디어온 지난 세월이 결코 헛되지 않았음을 느꼈습니다.
  
  저는 제가 이곳 남한에서 유일하게 근무하였던 국가조직과 대치하면서까지 호소문을 세상에 알려야만 하는 것이 저 자신을 서글프게 하고, 또한 힘들게 합니다. 저는 지난 참여정부에서 KAL기 사건 의혹제기와 관련하여 출판, 방송, 소송, 시위, 세미나, 기자회견, 과거사위 조사 등등의 일련의 사태들을 사건의 장본인으로서 유심히 지켜보았지만, 그 어느 것도 근본적인 동기와 목적이 순수하지 못함을 알았습니다.
  
  그리고 그동안 느낀 점은, 정직하지 않는 자들이 진실을 더 외친다는 사실입니다. 그들은 저에게 진실을 말하라고 요구하면서도 진작 자신들은 진실을 말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그들이 보통사람들과는 다른 의식화된 진리관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그들에게 동조할 수 없었습니다.
  
  저는 위원님의 글에서, 전 국정원 간부가 '의혹을 주장하는 사람들의 손으로 의혹을 조사하도록 하여 결백함을 증명하면 더 좋지 않은가'하면서 신동진을 조사관으로 채용하였다고 말한 사실을 읽고, 정말 변명하는 데도 어느 정도이지 지나쳤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국정원 수사국장 등이, 의혹을 제기한 책을 쓰고 출판했다 하여 명예훼손 혐의로 서현필과 전형배를 민, 형사로 고소한 것에 대해서도 납득할 만한 해명을 해야 합니다. 그런 주장이라면, 누가 보더라도 피고인들(주-서현필, 전형배)은 너무 억울하지 않은가요.
  
  그들은 만 5년이라는 긴긴 소송과정을 거쳐 지금 2심 재판을 받고 있고, 오는 12월12일 2심 선고를 받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국정원은 그들에게 특별보상이라도 해줘야 하는 것이 아닌가요? 며칠 전 1심 재판부의 한 관계자는 저의 탄원서가 '정작 재판과는 무관한 내용이었고 좀 장황하고 이해가 안 돼 한번 읽어보고 기록에 첨부하기만 하였다'고 말하였습니다. 그래서 위원님에게 그 탄원서 사본을 보내오니 참고하십시오.
  (注-김현희씨는 國情院이 의혹을 제기한 어느 사람은 조사관으로 채용하고, 어느 사람은 고소하는 행태의 모순점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진실화해위 위원장 안병욱이 저를 직접 불러 조사하겠다고 말하였습니다. 그는 저에게 조사 협조를 요청한 뒤 응하지 않을 경우, 동행명령장을 발부하고, 그래도 응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합니다.
  
  작년 10월 중순경 국정원 과거사위 위원이었던 그가 저에 대하여 '실제로 얻어낼 게 없는데도 무리하게 조사하는 것은 더 이상 실효성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한 사실이 있습니다.
  
  그리고 국정원과 방송3社 등은 저의 호소문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아직도 '침묵'하고 있습니다. 국정원과 방송3사 등은 조만간 공식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이 어떤 결정을 하든 그 결정은 역사에 기록될 것입니다.
  
  위원님, 저를 대신하여 세상에 폭로해주신 것에 거듭 감사를 드립니다.
  
  그럼 몸 건강하시고, 안녕히 계십시오.
  
  2008년 11월 하순
  
  김현희 드림>
  
  
  李東馥 선생에게 보낸 金賢姬씨의 편지가 原文으로 공개되자 몇몇 언론은 '필체가 金씨의 과거 것과 다르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原文이 공개된 지 며칠 뒤 김현희씨가 李 선생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와 '호소문을 공개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현희씨와 관련된 사안은 무엇이든지 트집을 잡아 그가 북한공작원이 아니라는 의심을 퍼뜨리려 하는 사람들에게 이 두번째 편지는 좀 실망스러울 것이다.
[ 2008-11-30, 17:4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