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희씨의 집을 공개한 MBC
김현희씨는, 북한공작원들이 황장엽씨와 함께 죽이고싶어하는 사람이다.

조갑제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2003년 11월 중순, 대한항공기 폭파범인 김현희씨의 남편은 경기도 분당 모 식당에서 국정원 담당간부와 직원들을 만나고 있었다. 바로 그 시각에, 카메라를 멘 기자 여러 명이 김씨의 집을 ‘습격하는’ 일이 일어났다고 한다(김현희씨의 편지). 그들은 MBC-PD수첩의 취재팀이었다.
   MBC 기자들에게 ‘습격당한’ 다음날 새벽 김현희씨는 계속해서 시달릴 것이 두려워 어린 자식들을 업고 다른 곳으로 피신했다고 李東馥씨에게 보낸 편지에서 주장했다.
  
   2003년 11월18일에 방영된 MBC-PD 수첩 프로에서 취재진은 김현희씨가 사는 것으로 추정된다는 아파트 주변 인물들을 만나고 불이 켜진 창문도 보여준다. 취재진은 김현희씨가 산다는 호실의 문을 두드리고 문틈으로 나오는 여인의 목소리도 들려준다.
  
   <취재기자: 김현희씨 관련 프로그램을 취재 중에 있어요. 여기 사신다 그래서…
   아파트 경비원: 누가 그럽디까?
   취재기자: 저희가 다 알고 왔거든요.
   아파트 경비원: 모릅니다.
   -내레이션: 그런데 주민들 중에는 김 씨를 봤다는 사람이 여럿 있었습니다.
   -아파트 주민1: 항상 선글라스 쓰고, 모자 눌러 쓰고 다녀서 알아요.
   -취재기자: 아파트 주민들하고 교류는 거의 없네요?
   -아파트 주민2: 없어요. 일체 교류 없다고. 알기야 다 알지. 주민들은 다 알지. 알아도 일체 뭐, 외면한다고.
   -내레이션: 김씨의 집을 찾아가 인터뷰를 시도했습니다. 그러나 김씨는 본인이 아니라며 문을 열지 않았습니다. 수차례 요청 끝에 문틈 사이로 얼핏 얼굴을 드러낸 김씨. 그러나 그녀는 김현희 임을 끝까지 부인했습니다.
   “불안해 죽겠어요. 자꾸 오지 마세요. 저 혼자 자고 있는데… (인터폰)더 이상 말씀드릴 게 없네요. 자꾸 이러면 경찰 부를 겁니다. 짜증나 죽겠어요. 정말…”>
  
   이 장면에 나온 여인은 김현희씨가 아니다. 金씨를 지켜주던 여자 경찰관이었다고 한다. 김현희씨는 북한공작원들이 황장엽씨와 함께 죽이고싶어하는 사람이다. 김현희씨의 안전은 국정원과 경찰이 책임지고 있다. 공영방송이란 MBC가 어떻게 이런 보도를 할 수 있는가? 김정일의 본처의 언니의 아들 이한영씨는 김정일 일가의 내막을 폭로하는 책을 썼다가 북한공작원에 의하여 아파트 입구에서 피살되었다.
   국가적으로 보호하여야 할 대상인 김현희씨의 거처를 이런 식으로 공개한 MBC에 과연 언론의 양식이 있는가? 북한측도 아마 MBC에 나오는 장면을 유심히 보았을 것이다.
  
   김현희씨가 지금 국정원에 대하여 문제를 제기하는 핵심은 어떻게 MBC가 김현희씨의 집을 찍어서 공개하게 되었으며 이 일을 舊국정원이 돕지 않았느냐 하는 점이다. 일본이나 미국 같은 나라에서 방송과 신문이 이런 식으로 보호대상자의 거처를 공개하였다면 여론이 들고 일어나 그 책임자를 응징하였을 것이다.
  
   언론 이전에 인간으로서의 양식이 없는 MBC 사람들, 그 MBC 노조가 불법 파업중이다. 물론 이 파업은 자멸의 길이다. 모든 조직은 외부의 敵에 의하여 무너지기 전에 안에서 스스로를 스스로 무너뜨리는 법이다. 김현희씨의 사는 집을 공개할 정도의 방송이라면 自淨 능력이 마비된 조직이다. 自淨능력이 마비된 조직은 스스로 무덤을 판다.
[ 2008-12-31, 17:0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