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發 거짓말 수입자들
일본發 거짓말까지 수입, 퍼뜨린 KAL기 사건 의혹제기자들이야말로 한국 좌파들의 표현을 빌면 '가장 악질적인 親日派'라고 할 만하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작년 李東馥 전 국회의원에게 보낸 편지에서 KAL기 폭파범 金賢姬씨는 이렇게 주장하였다.
  
  
  <제가 안기부 재직時 북한 소식을 전해주는 프로그램인 MBC ‘통일 전망대’와 KBS의 ‘남북의 창’에 수시로 출연하여 북한 실상정보를 제공한 사실이 있습니다. 그 당시 방송사의 북한국은 시작 초기여서 지금과 달리 북한관련 정보가 빈약한 상태였습니다.
  
   제가 북한에서 태어나 생활하지 않았다면 방송사에서 북한 사회의 실상을 어떻게 말할 수 있었겠습니까. 북한국은 교양제작국의 조작설 수준의 의혹제기에 대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두 방송사의 교양제작국은 제가 북한인이라는 것조차 의혹의 눈길로 보았습니다. 방송사들은 제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 독약 앰플을 깨물지도 않은 부도덕한 여자’라고 맹비난을 하며 저를 아주 부정적으로 묘사했습니다. 그것이 저에 대한 특집방송의 결론이었습니다.
  
   덩치가 큰 방송사들이 저 하나를 두고 으르렁대는 모습이 참으로 딱하게 보였습니다. 방송을 하는 동안, 국정원과 방송사 제작진들은 방송화면 뒤에서 연약한 저를 두고, 저와 시청자들을 비웃고 조롱하면서 음모를 꾸미고 있었습니다.
  
   저는, 역사는 이들을 절대 용서하지 않을 것이고 반드시 응징해야만 한다고 생각합니다. 무고한 많은 생명을 앗아간 항공기 테러사건을 국가기관과 공영방송 기관들이 정치적으로 악용한 것에 대해 그들은 책임을 져야 할 것입니다.>
  
  金賢姬씨가 가짜인 것처럼 터무니 없는 의혹을 제기한 KBS와 MBC는 결국 自社의 얼굴에 침을 뱉었다는 이야기이다. MBC는 '그동안 저희들이 방송하였던 '통일 전망대'에 북한공작원인지 아닌지 알 수 없는 김현희씨를 북한공작원이라고 단정, 출연시켰던 점을 사과드립니다'라고 社告를 냈어야 하였다. 그렇게 하지 않았던 것은 '좌파정권에 맞추어 의혹 방송을 하지만 김현희씨가 가짜일 리가 없지'하는 공감대가 있었다는 이야기이다. 즉, 김현희씨에 대한 방송사들의 의혹제기는 몰라서가 아니라 뻔히 진실을 알면서 그냥 해본 것이라는 말이다.
  
  한 일본신문의 서울특파원은 한국의 좌경세력이 내세운, KAL기 사건에 대한 의혹들은 거의가 사건발생 직후 일본에서 조총련과 좌파들이 퍼뜨린 것이라고 했다. 일본에선 정상적인 기자들이 타지 않아 음모설이 곧 사그러 들었는데, 이게 한국에 들어와 사건이 난 지 근 20년이 된 뒤까지도 맹위를 떨치고 국정원 같은 국가기관까지 움직였다는 것이다. 일본에선 죽어버린 음모설이 한국에선 살아났다! 일본 언론은 거짓을 죽이고 한국의 방송은 거짓을 살린다!
  
  일본發 거짓말까지 수입한 KAL기 사건 의혹제기자들이야말로 한국 좌파들의 표현을 빌면 '가장 악질적인 親日派'라고 할 만하다.
  
  
[ 2009-02-21, 05:0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