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선거 앞두고 탈북자들 ‘사망’ 처리”
“100% 투표 100% 찬성 나와야…지금은 돈만 있으면 산 사람도 죽은 사람으로 만드는 세상”

이성진(데일리nk)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8일 예정된 북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맞아 탈북자를 사망자로 처리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함경북도 내부소식통은 6일 ‘데일리엔케이’와 통화에서 “이번 선거기간을 통해 역빠른(날쌘) 사람들은 주민등록 문제를 다 해결했다”며 “보안원들과 짜고 중국으로 넘어간 사람들의 가족들이 (탈북자들을) 모두 사망자로 처리하고 있다”고 전해왔다.
  
  소식통은 “상부에서 유권자 명부 작성을 다그치니 (탈북자 가족들이) 인민반장과 담당 보안원들과 짜고 행방불명된 가족들을 사망으로 처리하는 현상들이 많아졌다”며 “가족들이 담보를 서는 조건으로 담당 보안원과 인민반장에게 50만 원 정도만 찔러주면 만사 해결이다”고 덧붙였다.
  
  북한 당국은 8일 제12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앞두고 지난 1월 말부터 각 시, 군 보안서 공민등록과에서 유권자 명단 작성을 위한 주민거주실태 조사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주요 국경지역에서는 중국으로 탈북한 사람들과 지난해 식량난 과정에서 실종된 사람들에 대한 주민등록 문건을 재정비하는 일이 일선 보안원들과 인민반장들의 주요과제로 제기됐다.
  
  소식통은 “우리나라는 거주, 퇴거를 비롯해 행방불명자 처리문제가 정말 까다롭다”면서 “보통 행방불명된 사람들에 대해서는 따로 증명문건과 함께 신원조회가 필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선거기간만 해도 당장 유권자 등록이 급한데 갑자기 그 많은 행방불명자들을 어떻게 다 처리할 수 있겠냐?”면서 “(보안원들이) 돈을 먹자는 목적도 있지만 행방불명된 사람들을 시급히 처리해야 하니까 ‘그저 무난한 방법은 사망’이라며 오히려 인민반장들을 부추긴다”고 덧붙였다.
  
  특히 북한에서 선거는 민감한 정치일정으로 분석되기 때문에 항상 100% 참가(합법적인 해외 거주자 제외), 100% 찬성투표라는 결과가 나와야 한다. 따라서 유권자 명부에서 ‘행방불명자가 있어서는 안된다는 것이 소식통들의 전언이다. 이러한 불안요인을 해소하는 방법으로 행방불명자들을 사망자로 처리하는 것,
  
  소식통은 “가족들이 통째로 중국으로 도망친 경우는 별 수 없지만 혼자서 도망친 경우는 사망처리하기가 쉽다”면서 “가족들과 친척들이 담보하고 인민반장들이 확인을 해 주면 담당 보안원이 사망으로 처리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나라에서는 외지 나갔다가 사고를 당해 사망하는 경우 화장시설도 없고, 시신을 운반할 방법도 없기 때문에 사망한 장소에서 장사를 지내는 일이 흔하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끝으로 “지금은 돈만 있으면 산 사람도 죽은 사람으로 만들고, 죽은 사람도 산 사람으로 만드는 세상”이라며 현실을 개탄했다.
  
  [중국 창춘(長春) = 이성진 특파원]
  
[ 2009-03-07, 10:2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