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承晩은 法治를 강조하였다
"반역자의 살인, 방화, 파괴행위는 國法으로 엄단"

coreano (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948년 5월31일 국회의장 자격으로 행한 연설>
  
  '共産黨 韓人들에게 우리가 마지막으로 한번 더 기회를 줄 것이니 改過回心 (개과회심)해서 全민족이 주장하는 국권회복에 우리와 같이 合心合力하여 민족진영으로 同舟共濟(동주공제)하는 결심을 충분히 표명하게 되면 우리는 前過를 잊어버리고 다같이 선량한 동포로 대우할 것이요, 終是(종시) 悔改 (회개)치 못하고 국가를 남의 나라에 附屬(부속)시키자는 主意로 살인, 방화, 파괴 등을 자행할진대 國法으로 준엄히 처단할 것이니 지금부터는 他國의 간섭으로 容恕(용서)나 釋放(석방)한다는 것은 다 막힐 것을 확실히 깨 달아서 자기도 살고 남도 살아서 自由 權利를 같이 누리도록 法網(법망)에 복종해야 될 것이니 우리나라에서 살려면 이러지 않고는 될 수 없을 것입니다.'
  
[ 2009-03-09, 08:4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