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죽은 사람도 살리는 기적을 만드는 곳"
기자회견에서 한 金賢姬씨의 또 다른 명언

趙甲濟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987년 11월29일에 일어났던 대한항공 858편 보잉 707기 폭파 사건의 범인인 金賢姬(47)씨는, 3월11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BEXCO) 건물에서 일본인 납북자 다구치 야에코(田口八重子)씨의 장남 이즈카 고이치로(飯塚耕一郞·32)씨, 오빠인 일본인 납치피해자가족회 대표 이즈카 시게오(飯塚繁雄·70)씨와 면담한 뒤 기자회견에 임했다. 김씨는 (자신에게 일본어를 가르쳤던)다구치 씨에 대해 '내가 87년 1월부터 10월까지 북한초대소에서 생활하며 들은 것은 ‘다구치 씨를 어디로 데려갔는데 어디 갔는지는 모르겠다’는 것이었다”며 “사망한 게 아니라 다른 곳으로 간 것으로 생각했고, 86년에 결혼시켰다는 얘기를 들었다. 죽었다는 북한발표는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씨는 또 다른 납북자 요코다 메구미씨(1977년 13세 중학 1학년생일 때 납북)와 관련, “공작원 동지인 김숙희에게 일본어를 가르쳤고, 87년에 남조선 사람과 결혼해 딸을 낳았다는 얘기도 들었다”면서 “김숙희와 같이 있을 때 한 번 정신적으로 아파서 입원했던 적이 있지만 심각하지 않다고 들었다. 메구미 씨가 사망했다는 것은 믿을 수 없다”고 했다.
  
  다구치씨의 아들인 이즈카 고이치로씨는 “어머니가 확실히 생존해 있다는 증거를 얻었다. 구출활동에 새로운 희망이 생겼다”며 “김씨가 한국의 따뜻한 엄마가 되겠다고 해 기쁜 마음”이라고 말했다. 최근 月刊朝鮮과 한 인터뷰에서 “노무현 정권 당시 국가정보원이 나를 MBC에 출연시켜 바보를 만들려 했다”고 주장했던 김씨는 “97년 결혼 이후 사실 사회와는 거리를 둔 채 돌아가신 분들과 유가족의 아픈 마음을 헤아리며 조용히 살려고 했다”면서 “지난 정부에서 그런 일이 있었는데, 오늘 이 자리에서 구체적인 얘기를 하기는 그렇고, 현 정부가 지난 정부에서 있었던 일을 조사하고 있다고 하니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희씨는 또 '일본 정부가 북한의 자존심을 살려주면서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 계속 노력하면 북한은 죽은 사람을 살리기도 하니까 기적이 있을 수도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서 '북한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된 만큼 최소한 가족이 만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미국에 의하여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된 것은 김현희씨의 진술에 의하여, KAL기 폭파는 김정일이 지령하여 일어났다는 사실이 미국 정부의 독자적 조사에 의하여 밝혀진 이후이다.
  
  김씨는 이날 오전 스타렉스 승합차 편으로 벡스코에 도착했다. 건물 외곽에서 대기하던 사복 경찰기동대 100여명이 입구에 도착한 검은색 스타렉스 차량을 향해 2열로 늘어서 경호하였다. 대기하고 있던 취재진도 김현희씨를 찍으려고 몰려들었다. 검은색 계통의 점퍼와 바지를 입은 김현희 씨는 경찰특공대원의 호위를 받으며 도열한 경찰기동대 사이를 지나갔다. 김씨는 차분한 표정이었다. 시종일관 땅을 보며 출입검색대 쪽으로 향했다. 취재진의 질문엔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 2009-03-11, 14:2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