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교화소) 뱀·개구리 잡아 산 채로 입에…"
인신매매 당한 脫北여성 2명, 워싱턴 북한자유주간 행사에 참석해 북한· 중국의 만행 폭로.

이진희(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북한 정권의 인권침해 실상을 알리기 위해 이곳 워싱턴에서 열리고 있는 북한자유주간 행사가 오늘로 닷새째를 맞았습니다. 어제(29일)는 탈북 후 중국에서 인신매매로 고초를 겪은 여성들의 기자회견과, 탈북자들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 결과 발표가 있었는데요, 인신매매됐던 탈북 여성 2명의 증언에 기자회견장을 가득 메운 참석자들은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이진희 기자가 기자회견을 취재했습니다.
  
  “중국에서 인신매매당해서 짐승보다 못한 생활을 해 왔고, 거기서 도망쳐 어린 자식들을 만나야겠다는 용기를 가지고 도망쳤는데, 끝내 중국 공안에 체포돼 강제 북송됐습니다. 강제북송돼서도 노동단련대와… ”
  
  미국의 민간단체인 미국북한인권위원회 주최로 29일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탈북자 방미선씨의 증언 내용입니다. 방미선씨의 남편은 고난의 행군 시절 굶어 죽었고, 큰딸은 행방불명됐습니다.
  
  남은 자식들을 먹여 살려야겠다는 일념으로 방씨는 지난 2002년 두만강을 넘어 중국으로 갔습니다. 중국에 가면 밥도 많이 먹을 수 있고 북한에서 보다 훨씬 나은 생활을 하게 해주겠다는 약속만 믿고 중국에 간 방씨는 그러나 인신매매단에 세 차례나 팔려갔습니다. 처음에는 나이든 중국인 장애인과 결혼했고, 나중에는 열네 살 연하 남자와 결혼해야 했습니다.
  
  방씨의 고통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방미선씨는 탈북자 신분이 드러나 중국 공안에 체포돼 강제북송돼 수용소에서 짐승보다 못한 생활을 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아픈 다리를 끌고 교화소에 가니 처참한 생활이 벌어졌습니다. 인간이기를 포기한 사람들이 끊어져 가는 생명을 이어보려고 곤충까지 잡아먹는 현실을 어찌 다 표현할 수 있겠습니까? 뱀과 개구리가 나타나면 그것을 잡아 산 채로 입에 넣는 사람들…”
  
  감정을 제어하지 못하고 울먹이는 방미선씨의 모습에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방씨는 북한의 강제수용소에서 매를 심하게 맞아 제대로 걸을 수 없다며 허벅지에 움푹 팬 상처를 직접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함께 증언에 나선 탈북자 김영애씨는 오직 돈을 벌겠다는 일념으로 중국에 갔다 인신매매의 희생양이 됐습니다. 중국에서 강제결혼을 통해 딸을 하나 뒀지만 그 딸마저 숨지고 말았습니다. 김씨는 방미선씨처럼 강제북송은 되지 않았지만, 강제결혼 후 인간 이하의 대접을 받았고, 공안의 눈을 피해 늘 숨죽이며 살았다고 말했습니다.
  
  (김영애)“중국에서 공안의 눈을 피하기 위해 임신 막달까지 차고선 여기저기 헤매며 다니던 그 생활은 지옥과도 같았습니다.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 물 속에서 들어가고 산 속에도 올라가고 친척들 집 창고와 김치옹에도 들어가보고…”
  
  탈북 여성들은 자신들과 같은 고통을 겪는 탈북자들이 더 이상 생겨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멀리 워싱턴에까지 와 증언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탈북자들에 대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국제사회의 관심을 호소했습니다.
  
  기자회견을 주관한 미국북한인권위원회의 척 다운스 사무총장은, 北-中 국경지대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 같은 비극의 원인은 북한 정부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다운스 사무총장은 북한 당국에 억류 중인 미국인 여기자 2 명도 탈북자 인신매매 문제를 취재 중이었음을 지적하면서, 북한이 취재기자를 체포해 감금하고 불공정한 재판을 한다 해도 탈북자들의 인권유린 상황이 세상에 알려지는 것을 막을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마크 라곤 전 미 국무부 인신매매 방지 담당 대사도, 북한은 국내에서 벌어지는 인신매매를 처벌할 법규가 없을 뿐아니라, 자국민들이 이웃국가로 인신매매돼 팔려나가는 원인을 제공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라곤 전 대사는 인신매매에 관한 국무부의 연례보고서에서 북한은 줄곧 인신매매 근절을 위해 노력하지 않는 최악의 국가(Tier 3)로 분류돼 왔다며, 곧 발표될 올해 보고서에서도 북한에 대한 평가가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북한인권위원회는 이날 인신매매로 중국에 팔려 간 탈북 여성 53명의 증언을 담은 `생명을 팝니다 (Lives for Sale)’란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는 탈북 여성들의 사례를 공개하면서, 북한 정부에 식량정책을 개선하고, 자국민의 국경 간 이동을 합법화하라고 권고했습니다. 또 중국 정부에는 탈북자 강제북송을 중단하고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의 접근을 허용하며, 중국인과 결혼한 탈북 여성에 시민권을 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 2009-05-01, 09:1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