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親北인명사전, 5000명중 1차 100명 발표"
高永宙 국가정상화추진위원장 "3년간 방대한 자료 추적…비뚤어진 나라 바로잡자는 취지"

온종림(뉴데일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일단 선정된 친북 반국가행위 대상자 5000명 중에서 1차 대상자 100여명의 분야별 인원 정도만 16일에 밝힐 예정입니다'
  
  11월26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친북반국가행위 인명사전’ 편찬 관련 기자회견이 열린다. 이를 주관하는 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는 인명사전 편찬을 위해 2006년부터 3년 동안 방대한 자료들과 씨름을 해왔다.
  
  “편집위원장을 비롯해 편집위원들이 너무 고생을 했습니다.”
  
  고영주 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 위원장은 “워낙 민감한 사안이다 보니 팩트를 찾는데 주력했다”고 말했다. “확실한 자료가 없으면 이의를 제기했을 때 법적 분쟁 소지가 될 수 있고 무엇보다도 무고한 사람에게 피해를 주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정확한 사실을 바탕으로 정밀한 작업을 했다”는 설명이다.
  
  “1차적으로 ▲반국가 성향이 짙은 사람 ▲현재에도 친북활동을 하는 사람 ▲사회적 영향력이 큰 인물을 대상으로 했습니다.”
  
  고 위원장은 “명단을 공개한 다음 이의신청을 하면 다시 조사를 해 수정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며 “친북활동을 떠나 ‘전향’을 한 인물의 경우는 인명사전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말했다.
  
  “친북인명사전이라는 표현을 썼지만 정확히 말하면 ‘從北(종북)’이라는 표현이 맞을 겁니다.”
  
  고 위원장은 “소위 친일인명사전에 대응하려 한다는 해석은 잘못된 것”이라며 “오래 전부터 국가정상화추진위가 추구해온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를 위한 노력의 하나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친일인명사전이 사회를 분열시키는 것이라면 친북인명사전은 비뚤어진 나라를 바로 잡자는 시도”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6월 출범한 국가정상화추진위는 2006년 5월 만들어진 ‘친북반국가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전신이다. 국가정상화추진위는 10년 좌파정부에 의해 행해진 광범위한 비정상적인 국가정체성의 훼손 행위와 국가안보시스템 무력화 책동, 좌편향시각의 과거사왜곡 실태 등을 헌법정신과 자유민주주의 시각에서 규명하는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 힘든 작업을 이끈 고 위원장은 ‘대한민국 국가대표 공안검사’ 출신. 1976년 사법시험 18회로 검찰에 몸을 담은 뒤 10여년 가까운 세월을 공안업무를 담당해 왔다.
  
  “공안을 맡다보니 북한의 대남전략이나 친북 좌파들의 전략전술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이 됐습니다. 제가 말을 안 하면 누가 북이나 좌파의 실체에 대해 말할 사람이 없다는 생각에서 나서게 됐습니다.”
  
  고 위원장은 “공안이 조용하면 세상이 조용한 것 같지만 좌파의 암약으로 나라의 기둥이 썩어가기 마련”이라며 “친북인명사전 역시 이런 측면에서 꼭 해야 하는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2009-11-24, 11:3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