赤化(적화)를 부추기는 판사들
기존의 판례와 관행을 깡그리 무시한 채 대한민국 파괴의 자유를 인정해 버린 셈이다.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판사들이 앞장서 赤化(적화)를 부추기고 있다. 친북·좌익·반국가행위자에 대한 무죄판결이 잇따르는 가운데 17일에는 이른바 「빨치산 추모제」 사건 관련, 전교조 소속 김형근 교사에 無罪(무죄)가 선고됐다.
  
  金교사는 2005년 5월28일 전북 순창 회문산 청소년수련원에서 열린 「남녘 통일애국열사 추모제」에 임실 관촌중 학생·학부모 등 180여 명을 인솔해 행사에 참석했던 인물이다.
  
  前夜祭(전야제)에선 빨치산을 『통일애국열사』로 찬양하는 등 극렬한 反美親北(친북반미) 주장이 쏟아졌었다.
  
  경남지역 빨치산 출신 박순자는 『죽은 동지들은 外勢(외세)를 반대해 투쟁했다』며 『해방 60돌, 黨(당) 창건 60돌, 6·15 5돌인 올해 우리는 손에 손을 잡고 北(북)으로 간다. 통일은 다 됐다』고 말했다. 이종린 범민련 명예의장은 『오늘 밤은 회문산 해방구라 말하고 싶다. 남녘 동포들이 회문산에서 용감히 싸웠던 역사를 기리면서 올해는 반드시 미군 없는 나라를 만들자.』고 말했다.
  
  검찰의 기소내용에 따르면, 金교사는 전야제에서 『제국주의 양키 놈은 한 놈도 남김없이 섬멸하자』 『미국과 이승만 傀儡(괴뢰)정부를 끝까지 타도하자』는 등 빨치산 출신의 발언에 손뼉을 치고 구호를 외치는 등 호응했다.
  
  관촌중 학생들은 무대에 올라 『미국의 이라크전쟁에 반대해 反戰(반전)배지를 전국에 배포했다』며 『전쟁 없는 세상은 통일된 나라라는 생각에서 통일에 나서게 됐다』고 발표했다. 학생들은 또 빨치산 출신 장기수들을 『훌륭한 분』이라고 표현한 편지를 낭독하고, 『전쟁 위협하는 외세를 몰아내고 우리 민족끼리 통일하자』는 등 구호를 제창하며 손뼉 쳤다.
  
  28일 전야제는 「심장에 남는 사람」합창으로 마무리 됐다. 노래 「심장에 남는 사람」은 89년 제작된 金正日 찬양 북한영화 「심장에 남는 사람」의 주제가이다.
  
  <당 창건 60년, 북으로 가자?!>
  
  金교사는 빨치산 추모제 참가 외에도 「주체철학은 독창적인 혁명철학」 「위대한 김정일 장군님께서 창조에 관해 하신 명언」 등의 문건을 소지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올린 혐의로도 기소됐다.
  
  전주지법 형사1단독 진현민 판사는 이적표현물을 소지하고, 학생들을 데리고 빨치산 추모제에 참여(이적동조)한 金교사의 공소사실을 대체로 인정하면서도,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실질적 해악을 끼칠 명백한 위험성이 있다고 볼 수 없다』는 취지로 무죄를 선고했다.
  
  진 판사는 판결문에서 『프롤레타리아 독재, 무장봉기, 군대동원 등을 전제로 하는 민족해방 민중민주주의 혁명론 등은 실질적 害惡性(해악성)을 인정할 수 있으나, 주한미군 철수, 연방제통일 등 주장은 그 표현만으로 섣불리 실질적 해악성이 있다고 단정해선 안 된다』『反외세·자주통일 등 주장은 헌법 안에서 용인될 수 있으며, 학생들의 빨치산 장기수 긍정 표현도 漠然(막연)하고 抽象的(추상적)이었다』 『이적 표현물도 개인 용도였을 뿐 다수인을 상대로 선전·선동하기 위해 작성·소지했다고 인정할 수 없고, 일부 배포한 문건도 피고인이 이적성을 인식하지 못했거나, 설사 인식했어도 국가변란을 선동할 목적을 갖고 있었다고 볼 수는 없다』고 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판결은 판사가 법을 解釋(해석)하는 차원을 넘어서 立法(입법)을 하는 수준에까지 이르렀다』면서 『이런 식으로 법을 적용한다면 총을 들고 폭동을 일으키는 상황이 될 때까지는 웬만한 행동은 묵인해야 한다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실제 진 판사의 17일 판결은 기존의 상급심 판례와 정면으로 충돌한다. 진 판사는 『주한미군 철수·연방제』 등 선동에 대해 면죄부를 부여했으나, 기존의 판례는 『反국가단체의 활동을 찬양·선전하여 국가의 존립·안전이나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위태롭게 한다(2003고합997)』, 『대한민국의 존립·안전과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위협하는 적극적이고 공격적인 것(2002도539)』, 『反국가단체인 북한에 동조, 대한민국의 존립·안전이나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위태롭게 한다(96노2834)』는 등 일관돼 있다.
  
  2003년 발간된 경찰백서에는 『연방제통일을 선전·선동하며 북한을 찬양하는 등의 不法행위를 한 혐의로 국가보안법 위반사범 191명을 검거해 그중 116명을 구속했다』고 돼 있다. 노무현 정권 시절인 2004·2005·2006년 경찰백서 역시 『연방제통일을 선전·선동하는 등 국가안보 위해세력』에 대해 각각 173명, 68명, 33명을 검거했다고 밝히고 있다. 결국 진 판사는 기존의 판례와 관행을 깡그리 무시한 채 대한민국 파괴의 자유를 인정해 버린 셈이다.
  
  <풀려난 후 또 다시 반국가투쟁>
  
  17일 판결은 지난 해 10월22일 실천연대 판결과 맥락을 같이 한다. 실천연대는 지난 해 10월22일 서울고법에서 利敵단체로 재확인됐으나, 당시 李康源(이강원) 판사는 강진구, 곽동기, 최한욱, 문경환 등 핵심간부 4인을 모두 집행유예로 풀어줬다. 李판사는 『집행유예로 풀어주는 것이 우리 사회의 민주성과 다양성, 개방성 및 포용력을 외부에 알리는 길이 되고 나아가 남북교류와 협력에도 유익하다』는 등의 이유를 댔었다.
  
  실천연대는 주한미군철수-국가보안법폐지-연방제 통일이라는 북한의 對南赤化(대남적화))노선을 실천해 온 단체이다. 검찰수사 결과에 따르면, 조직원들은 중국, 독일 등에서 북한공작원을 만나 「金泳三(김영삼)과 黃長燁(황장엽) 응징 및 탈북자 단체를 짓뭉갤 것」 등의 지령을 받았고, 『우리는 장군님의 전사...장군님 품이 그립다』는 등 충성의 노래와 충성맹세문을 만들었다. 이들은 2008년 광우병 亂動(난동) 당시 『연일 청와대로 진격해야 한다』거나 『밤에는 국민이 촛불을 들고 낮에는 운동역량이 촛불을 들든가 해 사회를 마비시켜야 한다』는 등 선동도 일삼았다.
  
  실천연대는 풀려난 후에도 바뀌지 않았고, 또 다시 反국가 투쟁에 나섰다. 실천연대는 2010년 1월16일과 17일 광주 전남대에서 「2010총진군대회」를 개최, 『결정적 전화의 2010년, 우리가 큰 변을 내자』『제2의 촛불로 이명박을 끌어내자』며 친북·반미·좌익적 선동에 나섰다.
  
  실천연대가 홈페이지에 올려놓은 행사계획에 따르면, 집행유예로 지난 해 석방된 4인 모두 「2010총진군대회」에서 주도적 역할을 맡았다. 강진구는 1월16일 사범대 2호관 304호에서 「큰 일꾼이 큰 변을 낸다」는 주제로, 곽동기는 공대5호관 239호에서 「20102년 북한은 강성대국의 대문을 열 수 있을 것인가?」라는 주제로 강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한욱은 「이명박 퇴진 투쟁, 왜 지지부진한가?」라는 토론마당의 사회를, 문경환은 이 토론마당의 발제를 맡았다.
  
  <판사들의 從北감싸기가 검찰 무력화, 경찰 눈치보기를 불러>
  
  좌익들의 赤化(적화)선동에 대한 판사들의 봐주기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공공장소에서 주한미군 철수·연방제를 선동하며 인천 맥아더동상 파괴를 기도해 온 우리민족련방제통일추진회의(이하 연방통추) 같은 단체의 활동도 사실상 판사들에 의해 용인돼왔다.
  
  예컨대 연방통추는 2009년 1월21일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연방제는 나쁜 것이 아니다. 연방제는 1년 중 6개월은 남쪽에서 대통령을 하고, 나머지 6개월은 북쪽에서 대통령을 하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김정일이 6개월간 대한민국을 통치한다는 것은 명백한 적화(赤化)이다. 이들 단체의 활동은 멈춤이 없었다. 8월에는 인천 자유공원에 등장, 또 다시 맥아더동상 파괴를 주장했다.
  
  기자는 지난 해 8월 검찰청(檢察廳)에 전화를 걸었다. 『연방제 선동을 왜 처벌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검찰청 공안담당자의 답변은 궁색했다. 『열심히 기소해도 判事(판사)들이 「중대한 위험」인지 여부를 판단해 처벌여부를 결정한다』는 요지였다.
  
  취재를 종합해보면, 386세대가 주축을 이루는 판·검사 중 左傾化(좌경화)된 자들이 많고, 이것은 법원의 경우 더욱 심하다. 혹 검사가 公安사건을 적극적으로 밀어 붙여도, 법원에서 영장이 기각되고 무죄판결이 내려지는 경우가 많아 검사는 수사할 마음이 생기지 않는다. 좌익들의 赤化(적화)선동을 판사들이 앞장서 부추기는 셈이다.
  
  「판사들의 좌경화-검찰의 무력화-反美從北세력의 강력화-좌익폭력의 장기화-경찰의 눈치 보기-국가의 法治붕괴와 사회 혼란 가속화-자유통일의 찬스 놓침」이란 연쇄반응이 대한민국에서 계속되고 있다.
  
  
[ 2010-02-18, 13:3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