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 親北인사 100명 발표
8월15일 1차 친북인명사전 발간

李庚勳(조갑제닷컴 인턴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12일 오전 프레지던트호텔에서 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위원장 고영주, 이하 국정위) 주최로 ‘親北(친북)·反(반)국가행위 人名(인명)사전(이하 친북인명사전)’ 1차 수록 예정자 명단발표 기자회견이 열렸다. 기자회견에는 국정위의 高永宙(고영주) 위원장(前서울남부지검장), 李東馥(이동복) 고문(前 국회의원), 梁東安(양동안) 집행위원(한국학중앙연구원 명예교수)이 참석했다.
  
   국정위 산하 친북인명사전 사전편찬위원회(위원장 고영주 이하 편찬위)는 지도위원(국정위 고문, 자문단)과 감수위원(관련 전문가 10여 명), 집필위원(전·현직 대학교수, 연구원 등)으로 구성됐다. 편찬위는 2007년 2월 발족돼 그해 3월부터 8월까지 친북·반국가 행위 대상자 5000여 명을 선정했고, 2008년 6월 1차 대상 100여 명을 선정해 집필에 착수했다.
  
   위원회는 ‘친북·반국가 행위 대상자’의 개념을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인 자유 시장경제 원리와 자유민주주의이념 및 국가정통성을 부정하고 북한당국노선이나 맑스·레닌 노선을 정당화하며 이에 입각한 행위(헌법정신 부정행위, 국보법 위반행위, 반국가활동 등)를 지향, 선동한 인사’라고 규정했다.
  
   위원회는 3월18일 국정위 홈페이지(www.crnn.org)를 통해 1차 대상자 100명의 주요 활동 내용을 공개하고 일간지 광고를 통해 편찬기준, 절차, 방법과 대상자 이의신청, 심사절차 등을 공지한다. 그 후 4주간 1차 선정대상자들로부터 이의 신청접수를 받아 심사한 후 8월15일 ‘친북반국가행위인명사전(1)’을 발간할 계획이다. 8월 중에는 2단계 200명을 선정, 편찬 작업을 거쳐 12월 중으로 ‘친북반국가행위 인명사전(2)’을 발간할 예정이다.
  
   향후 위원회는 2011-2015년까지 친북·반국가 행위 대상자 5000여 명 중 1000여 명을 선별해 편찬 작업을 펼친다. 사전 한 권당 친북·반국가 행위 대상자 100명씩 담아 10권 분량(총 1000명)의 사전을 발간할 계획이다.
  
   梁東安 집행위원은 이번 1차 친북인명사전 선정 기준에 대해 “생존해 활동하고 있는 자, 자신의 분야에서 영향력이 있는 자, 사회적 지명도가 있는 자를 우선적으로 1차 대상자에 포함시켰다”고 했다. 2차 친북인명사전부터는 사전 출판 기준 5년 이내 사망자도 포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직 대통령 김대중과 노무현이 포함될 수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그럴 수도 있다”고 답했다.
  
  
  이하 명단
  출처 - 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
  
  <친북-반국가 행위 인사 100명 명단>
  
  
  ◆재야권(재야운동권-노동계) 36명
  강순정(연방통추 공동의장) 권오현(민가협 양심수후원회 명예의장) 김광일(다함께 운영위원) 김승국(평화만들기 대표) 김종일(평통사 사무처장) 나창순(범민련 명예의장) 노중선(4월혁명회 상임대표) 문성현(前 민주노동당 대표) 민경우(前 범민련 남측본부 사무처장) 박석률(민자통 의장) 박석운(노동인권회관, 前 진보연대 공동대표) 박세길(새사연 연구위원) 배은심(前 반미여성회 회장) 백기완(통일문제연구소장) 송갑석(전대협 동우회장) 오종렬(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 윤원탁(실천연대 공동대표) 이경원(범민련 남측본부 사무처장) 이규재(범민련 남측본부 의장) 이승구(이시우·사진작가) 이승환(민화협 집행위원장·前 한청의장) 이재춘(활동가) 이재현(현장실천연대 의장) 임동규(통일광장 대표) 임헌영(민족문제연구소 소장) 전상봉(공동성강화를 위한 서울시민연대 대표) 정광훈(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 - 前 전농의장) 정대연(한국진보연대 집행위원장) 정욱식(평화네트워크 대표) 조덕원(21코리아 대표) 최열(환경재단 대표) 최일붕(다함께 대표) 표명렬(평화재향군인회 회장) 한상렬(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목사) 한충목(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 허영구(前 민주노총 부위원장)
  
  ◆학계(前-현직 교수) 17명
  강만길(고려대 명예교수) 강정구(동국대 교수) 김근식(경남대 교수) 김세균(서울대 교수) 김수행(前 서울대 교수) 서중석(성균관대 교수) 손호철(서강대 교수) 신영복(성공회대 석좌교수) 안병욱(카톨릭대 교수-前 진실화해과거사위원장) 오세철(연세대 명예교수) 이영희(前 한양대 교수) 이장희(외국어대 교수) 이철기(동국대 교수) 장상환(경상대 교수) 정해구(성공회대 교수) 조국(서울대 교수) 한홍구(성공회대 교수)
  
  ◆종교계 10명
  김민웅(목사-성공회대 교수) 김상근(목사-615 공동위 남측위원장) 문규현(신부-前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대표) 문정현(신부-통일평화재단 이사장) 법타(승려-평화불교협의회 의장) 수경(승려-불교환경연대 대표) 진관(승려-불교인권위원장) 함세웅(신부-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홍근수(목사-평통사 공동대표) 효림(승려-실천승가회 명예대표)
  
  ◆문화예술-언론계 13명
  김경호(국민일보 부장-前 기자협회장) 박종화(음악가) 백낙청(평론가-서울대 명예교수) 백무산(시인) 신준영(남북역사학자협의회 사무국장·前 말지 기자) 안영민(민족21 편집국장) 오연호(오마이뉴스 대표) 윤민석(운동권 가수) 이창기(자주민보 대표) 장명국(내일신문 사장) 정일용(연합뉴스 기자-前 기자협회장) 조정래(소설가) 황석영(소설가)
  
  ◆법조계 3명
  김승교(변호사-실천연대 상임대표) 박원순(변호사-희망제작소 상임이사) 임종인(변호사-前 국회의원)
  
  ◆의료계 2명
  이상이(제주대 의대 교수) 권정기(의사-前 진보의련 의장)
  
  ◆정치권-관계 14명
  강기갑(국회의원-민노당 대표) 권영길(국회의원) 김근태(민주당 상임고문-前 국회의원) 김창현(민주노동당 울산시당위원장) 노회찬(진보신당 대표-前 국회의원) 손장래(민족21 고문-前 안기부 차장) 오영식(前 국회의원) 우상호(민주당 대변인) 이인영(前 국회의원) 이재정(前 통일부 장관) 이종석(前 통일부 장관) 임종석(前 국회의원) 최규식(국회의원) 한상범(前 의문사진상규명위 위원장)
  
  ◆해외 5명
  김명철(조미평화센터 소장-일본) 김현환(재미동포전국연합 부의장-미국) 노길남(민족통신 대표-미국) 박용(범민련 공동사무국 사무부총장-일본) 송두율(독일뮌스터대 강사-독일)
  
  
  
  
  
  
  
  
  
  
  
  
  
  
  
  
  
  
  
  
  
[ 2010-03-12, 13:4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