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군 未회수 機雷에 의한 침몰 가능성'은 부정된다!
未회수 機雷(기뢰)는 海底(해저)에 박혀 있고, 電線(전선)이 끊겨 충격을 가해도 폭파되지 않는다. 北어뢰 가능성은 더욱 높아졌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지난 7일 필자는 [李대통령의 ‘말 못할 고민’은 ‘회수 못한 연화리 海底(해저)기뢰’]란 제목의 기사를 써 올렸다. 30여 년 전, 백령도의 천안함 사고 海域(해역)에 설치한 육상조종식 해저기뢰(LCM) 중 회수 못한 것이 상당수 있다는 보고를 받은 李 대통령이 이 機雷(기뢰)에 의한 폭발 침몰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는 듯하다는 내용이었다. 이 기사에는 해군 출신 장성들이 '未회수 기로에 의한 폭발'은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생각한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이 기사가 나간 뒤 전기 기술자와 해군 출신들이 추가로 의견을 제시하였고, 필자도 더 알아보았다. 결론은 "미회수 기뢰에 의하여 天安艦이 폭파되어 침몰하였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이다. 이 한국군 機雷 가능성을 배제하면 북한 잠수함정의 魚雷(어뢰)나 기뢰 공격에 의한 침몰 가능성이 더욱 높아진다. 한 해군 장성 출신은 "그 가능성을 99%로 본다"고 했다.
  
  未회수 機雷에 의한 사고 가능성이 부정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1. 우리 軍이 1977년 무렵 백령도 연화리 해안 앞 海底에 설치한 수십 개의 爆雷(폭뢰) 개조형 機雷는 북한군의 상륙을 저지하기 위한 것이었다. 軍은 1980년대에 이 機雷를 회수하기 시작하였다.
  
  2. 이 機雷는 水深(수심) 5m의 해저에 박혀 있었다. 삼각 지지대 비슷한 철 구조물이 이 원통형 機雷를 해저에 고정시킨 것이다. 이 기뢰와 육상 초소까지는 電線이 연결되어 있었다. 북한 함정이 접근하면 초소에서 전기 스위치를 돌려 뇌관으로 電力을 보내 터지도록 설계되어 있었다. 회수팀은 설치한 기뢰를 다 거두어들이진 못하였다. 기뢰는 해저에 박힌 채 뻘과 모래에 파묻혀 있었다. 해류나 潮流(조류)에 의하여선 움직여질 수 없는 조건이었다. 회수팀은 이런 기뢰는 해저에 묻혀 있어도 안전하도록 전기선을 끊어버렸다고 한다. 이 기뢰는 전기로써만 터지므로 충격을 받아도 안전하다.
  
  3. 천안함 사고 해역은 이 지뢰설치 장소에서 1.6km쯤 떨어져 있다. 지뢰는 해안에서 400m 이내 해저에 박혀 있어 사고장소까지 이동할 수가 없다. 설치공사를 할 때는 기뢰의 위치를 알리는 부표를 해상에 띄워놓았는데 끝난 뒤엔 부표를 철거하였다. 따라서 천안함 스크류에 浮標(부표) 끈이 걸려 기뢰를 들어올릴 수도 없다.
  
  4. 천안함의 스크류가 기뢰를 감아올려 거기에 매달린 電線을 벗기고 이 전선의 노출면이 海水와 작용, 전기를 만들고, 이 전기가 뇌관을 터트려 기뢰가 터지고, 배가 침몰한다는 가정은 그런 電機(전기)가 생성될 수 없으므로 성립되지 않는다.
  
  한국군 기뢰에 의한 침몰 가능성이 배제되면 李明博 대통령은 '북한 어뢰 가능성'을 확신할 수밖에 없게 되는데, 북한 잠수함의 공격임을 암시하는 통신 및 사진 정보가 全無하다는 점에 또 마음이 걸릴지도 모른다. 對北감청부대장 출신 韓哲鏞(한철용) 전 육군소장은 "잠수함 작전의 경우 통신이 잡히지 않는 게 정상이다"고 斷言(단언)하였다.
  
  그동안 言論은 있을 수 있는 침몰 가능성을 거의 다 제기하였다. 기름탱크 폭파설, 암초 좌초설, 금속피로설, 自爆說(자폭설), 한국군 機雷說 등이 모두 과학적으로 부정되었으니 어뢰 가능성이 99%라고 할 수 있다. 재판장은 1%의 의심이 있어도 無罪 선고를 하는 수가 있으나 지도자는 그럴 수 없다. 북한에 대한 有罪 心證(심증)을 굳히고 자신의 言動(언동)을 조절하면서 대응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
  李 대통령의 ‘말 못할 고민’은 ‘회수 못한 연화리 海底기뢰’
  
  
   30여 년 전 사고 海域(해역)에 설치한 육상조종식 해저기뢰(LCM) 중 회수 못한 것이 상당수 있다는 보고를 받은 듯. ‘북한군의 상륙 저지 위해 海底(해저)에 박은 폭발력 200kg의 원통형 기뢰 중 실종된 것들이 있다’.
  趙甲濟
  
   李明博 대통령이 天安艦(천안함) 침몰 사건에 대하여 좀처럼 북한 도발 가능성을 언급하지 않은 것이 많은 국민들을 답답하게 만드는데 여기엔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는 듯하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李 대통령은 아무런 정치적 고려를 하지 않고 있다. 문제는 북한정권이 했다는 확신이 서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 한 이유는 한국군이 과거 백령도 海域(해역)에 설치하였던 기뢰에 의한 침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말하였다.
  
   元世勳(원세훈) 국가정보원장도 6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하여 “(천안함) 침몰사건 前後(전후)로 북한의 특이 동향은 없었다”며 “현재로선 북한 관련성 유무를 단정하기 어렵다. 진상 규명을 확실히 하려면 파편 등을 수거하는 등 物證(물증)이 나와야 하고, 그래야 북한의 연루 여부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에 의한 魚雷(어뢰) 공격 가능성에 무게를 많이 두는 국방부 장관과 다른 견해이다.
   金泰榮(김태영) 국방장관은 국회에서 “한국군이 서해에 깐 기뢰는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였으나 군 실무자들 가운데는 “收去(수거)되지 않은 기뢰가 있다”는 생각을 가진 이들도 있다.
  
   백령도 근해에서 초계정 작전을 많이 해본 예비역 해군 장성 두 사람은 한국군이 부설한 기뢰에 의한 폭발 가능성을 부정하였다. “수거되지 않은 기뢰가 바다 속에 있다고 하더라도 腐蝕(부식)이 심하여 폭발하지 못한다”고 했다. 기뢰를 陸上(육상)에서 보관하는 경우는 수십 년 동안 폭발력을 유지한다. 북한군은 1950년 6·25 전쟁 때 원산항에 기뢰를 놓았는데 1904년 러일 전쟁 때 쓰인 기뢰를 상당수 사용하였다고 한다. 美(미) 8군단은 이 기뢰들을 제거하는 데 1주일을 잡아먹어 北進(북진) 전략에 차질을 빚었다.
  
   바다에 넣어놓은 기뢰가 언제까지 기능하는가에 대하여는 자료가 제한적이다. 폭발장치와 화약이 손상을 받지 않을 때까지 기능한다고 봐야 하는데 바다의 조건이 반드시 이에 영향을 준다. 인터넷 검색으로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은 영국 BAE 시스템이 호주에 수출한 스톤피시(Stonefish)라는 기뢰의 경우 해저에 묻어두는 방식인데, 地上(지상)에선 壽命(수명)이 20년, 海中(해중)에선 700일이라고 한다.
  
   기자가 알아보니 李明博(이명박) 대통령이 ‘말 못할 고민을 하는 사정’은 아래와 같은 정보 판단에 근거한 것으로 추정되었다.
   <한국군이 설치한 기뢰가 다 회수되지 않았고, 남아 있는 게 폭발되지 않는다는 과학적 근거가 약한데다가, 무엇보다도 천안함이 침몰한 백령도 연화리 앞바다 海底(해저)가 한때 기뢰밭이었다는 점이다>
  
   1978년 무렵 우리 군은 북한군의 상륙작전에 대비하여 백령도 등 西海(서해) 5島의 해변 앞 海底(해저)에 기뢰를 설치하였다. 이 기뢰는 육상조종기뢰(LCM: Land Controlled Mines)였다. 天安艦(천안함)이 침몰된 연화리 해변은 북한군의 상륙이 우려되는 지역이었다. 당시는 이 해변이 자갈밭이었는데, 그 앞 바다에 기뢰를 설치하였다. 水深(수심) 10m 前後(전후)의 해저, 그러니 해변에서 수백m 떨어진 해저의 범위 안에 묻은 것이 원통형 기뢰였다. 이 기뢰는 고성능 폭약 약 200kg을 품고 있었는데 자체의 길이는 약1.8m, 지름은 50cm 정도였다.
  
   당시 한국군은 기뢰를 만들 수 없었으므로 미군이 만든 기뢰를 한국군이 인수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기뢰엔 앵커라고 불리는 길이 5m 가량의 다리가 서너 개 붙어 있었다. 이 다리를 해저에 박아서 고정시킨다. 이 기뢰는 전기식으로 폭파된다. 기뢰의 뇌관(퓨즈)에 연결된 電線(전선)을 육상으로 끌어와 해변에 설치한 發破(발파) 통제소에 붙인다. 발파 통제소는 여러 개의 해저 기뢰와 연결된 스위치를 관리한다. 접근하는 敵(적)의 선박을 확인하면 이 스위치를 틀어 폭파시키는 것이다.
  
   당시 우리 군에선 연화리 앞 海底(해저)에 약 30m 간격으로 수십 개의 機雷(기뢰)를 묻었다. 나중에 전술적 효용성이 끝난 이 機雷(기뢰)들을 철거하게 되는데 그때 문제가 발견되었다. 기뢰의 위치를 표시한 해상 浮漂(부표)가 사라진 것이 더러 있었다고 한다. 이 부표는 비닐 끈으로 기뢰와 연결되어 있었는데, 부표가 없어지면 기뢰를 찾기 힘들다.
  
   해저에 박혀 있던 기뢰의 다리가 빠지거나, 다리와 기뢰 몸통의 용접부가 腐蝕(부식)으로 떨어져 나가 기뢰가 潮流(조류)와 海流(해류)의 힘으로 움직였을 수도 있다. 李 대통령은, 軍이 연화리 앞 해저에 묻은 기뢰를 다 수거하진 못하였다는 정보를 보고 받은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실종된 기뢰가 天安艦(천안함) 침몰의 원인일 수 있는가? 李明博(이명박) 대통령과 청와대 사람들, 아마도 國情院(국정원)은 ‘가능성은 낮지만 완전히 배제할 순 없다’는 판단을 하고 있는 듯하다. 국회에서 답변하는 김태영 장관에게 청와대 비서관이 쪽지를 넣도록 하여 ‘너무 어뢰 쪽으로 기운다’고 견제한 것도 이런 판단과 無關(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백령도 기뢰 부설에 관계하였던 한 인사는 이런 가능성을 하나의 시나리오로 설명하였다.
   1. 천안함이 연화리 근해를 항해하던 중 스크류가 海中(해중)에 떠 있던, 부표를 매었던 비닐 끈(손가락 굵기)과 접촉, 이를 감아올리기 시작하였다. 이 끈에 이끌려 기뢰가 올라온다.
  
   2. 기뢰에 붙은 電線(전선)은 지름이 8cm 정도인 통 안에 들어 있다. 전선은 한국 회사의 제품이었다. 여러 겹의 防水(방수)장치가 된 통이다. 통의 다른 끝은 切斷(절단)되어 있을 것인데, 그 경우엔 폭발이 일어나지 않는다. 기뢰가 스크류에 말려 船體(선체)와 충돌하여도 폭파는 일어나지 않는다. 천안함의 스크류가 비닐 끈에 달려 올라온 電線(전선) 통을 어지럽게 끊으면서 전선의 피복이 벗겨지면 海水(해수)와 작용, 순간적으로 전기가 발생(볼타 電池의 發電원리), 기뢰에 붙은 퓨즈식 뇌관을 作動(작동)시켜 기뢰가 터지게 된다.
  
   3. 천안함은 한 가운데가 두 동강 났다. 이 때문에 기뢰보다는 어뢰 가능성이 높다는 견해가 강하다. 이 관계자는 기뢰도 폭발할 때는 압력이 가장 낮은 곳, 즉 배의 船底(선저) 중앙으로 압력이 모이기 때문에 어뢰처럼 가운데서 두 동강을 낼 수 있다고 주장한다.
  
   4. 한국군이 설치한 기뢰에 의하여 침몰하였다고 가정할 경우, 천안함을 引揚(인양)하고 海底(해저)의 파편을 수거하면 알 수 있다. 美製(미제) 기뢰의 파편과 한국 회사에서 만든 電線(전선) 조각들이 발견될 것이기 때문이다.
  
   5. 30년 넘게 바다 밑에 있던 기뢰가 과연 터지겠는가. 해수의 浸蝕(침식)이나 해류 조류의 영향으로 화약이 腐蝕(부식)되고 뇌관의 퓨즈가 손상되었다면 터질 수 없다. 防水(방수)가 잘 되어 화약과 퓨즈가 온전하다면 전기적 작용이 가해질 때 터질 수 있다. 전기식 기뢰는 防水구조가 거의 완벽하므로 30년이 아니라 50년이 지나도 1. 5볼트 이상의 전기력만 뇌관에 가해지면 터진다.
  
   이러한 보고를 받았을 李明博(이명박) 대통령의 머리 속은 복잡할 것이다. 軍은 북한의 어뢰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하는데 다른 기관에선 한국군의 기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하니 북한 도발 가능성을 전제로 하는 발언을 하기가 어렵다는 이야기이다. 그래서 조사단장을 민간인으로 삼고, 외국인과 공동조사를 하라는 지시를 한 것이 아닌가 보여진다.
  
   金章洙(김장수) 전 국방장관은 조선일보와 인터뷰하면서 기뢰 가능성보다 어뢰 가능성을 더 높게 보는 이유를 이렇게 설명하였다.
  
   “정확한 원인은 좀 더 과학적으로 조사해 봐야겠지만 어뢰 공격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하나하나 가능성이 낮은 것을 배제하다 보면 어뢰밖에 남지 않는다. 기뢰는 너무나 많은 우연이 겹쳐야 한다. 6·25전쟁 때 부설한 것이 지금 터진 것은 어불성설(語不成說)이고, 북에서 우연히 흘러왔다는 것도 썰물과 밀물 때문에 쉽지 않다. 일부러 설치했을 경우 천안함 항로를 미리 알고 설치했어야 하는데 천안함이 평소 항로와 다른 곳에 있었기 때문에 설득력이 약하다.”
  
   위에 소개한 시나리오도 실험되지 않은 가정에 입각한 추리이다. 예컨대 스크류에 電線(전선)이 감겨 피복이 벗겨질 때 과연 海水와 접촉, 충분한 전기가 발생, 뇌관이 폭발하는가는 실험을 해봐야 한다(이론상으로는 맞지만). 이 시나리오가 실제의 천안함 침몰에 이르려면 수많은 우연과 우연들이 이어져야 한다. 그만큼 확률은 낮아진다.
  
   대통령 입장에선 가능성이 낮은 경우라도 이런 보고를 받으면 머리가 복잡해져 과감하게 발언하기가 어려울 것이다. 북한측에 대한 통신감청에서 특별한 정보가 나오지 않는 것과 결부시켜 '북한 개입 가능성 낮다'는 판단을 했을 수도 있다.
  
   朴正熙(박정희) 대통령 시절 청와대에서 安保 관련 수석 비서관을 지냈던 한 인사는 이렇게 말하였다.
  
   “대통령이 너무 작은 문제에 집착하여선 大局(대국)을 놓친다. 불투명한 상태에선 이 정도로 이야기하면 되지 않을까? ‘북한 소행으로 밝혀지면 반드시 응징한다’. 그 뒤의 문제는 국방부에 맡기는 것이다. 침몰 원인 조사는 책임질 위치에 있는 사람이 지휘하여야 한다. 민간인이 참여하더라도 책임자는 軍人이어야 한다.”
  
  
  
  
  
[ 2010-04-09, 17:4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