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미늄 파편이 북한 어뢰 파편일까?

고성혁(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알루미늄 파편이 북한어뢰일 가능성은?

 

 

김태영 국방장관은 30일 천안함 침몰 사건 현장에서 수거한 금속 파편에 대해 "알루미늄 편 쪼가리인데 우리 것과는 좀 다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 출석, 사고현장에서 수거한 금속성분에 대한 분석 결과를 묻는 한나라당 유승민 의원의 질문에 대해 이같이 말하면서 "함정의 재질과 좀 다르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바다에서 알루미늄 파편이 쉽게 나올 수 있는 것인지 아닌지 부터 먼저 살펴보자.

 

현재 바다에서 조업중인 어선의 경우 알루미늄을 사용하는 선박은 없다.  연근해 어업의 경우 대부분 FRP선체를 사용한다.  그외엔 철선(鐵船)들이다.  천안함의 경우  상부구조물이 알루미늄이다.  그러나 김태영 장관은  우리 함정의 재질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그것은 금방 식별가능하다. 왜나하면  천안함의 파편이라면 일단 페인트색상으로도 금방 판별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알루미늄 성분을 검사하지도 않고 천안함의 알루미늄과는 다르다고 할 정도라면  페인트 색상자체가 벌써 차이가 있다고 짐작해 볼 수 있다.

 

상부구조물.JPG

 

 

천안함피격은  일반범죄가 아니다.

 

기뢰는 강철이기 때문에 해당사항도 되지 않는다.  대신 어뢰는 알루미늄 같은 비철금속 성분이다. 그 이유는 중어뢰는  근접신관의 일종인 자기(磁氣)신관으로 폭발이 일어난다. 따라서  자기장에 영향을 주는 철(鐵)대신에  알루미늄을 주로 사용한다.  일단 국방부에서 수거한 알루미늄이  북한이나 중국의 어뢰인지는 우리군이 금방 알아낼 수 있을 것이다. 우리 軍도 적성국 어뢰를 확보하고 있다고 하니 판별은 가능 할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천안함 침몰은 일반범죄가 아니란 것이다.  일반범죄일 경우는  자유법치국가에선 증거주의로 재판을 하기 때문에 물적 증거가 중요하다. 그러나  천안함 침몰은  북한이 저지를 명백한 비대칭테러이다.

 

지금까지 천안함침몰에 대한  각종 언론의 논평중에서 최고는 TIME지의 논평이었다.

 

 '現在 한국은 이마에 총알 구멍이 난 屍身을 보면서 死因이 심장마비일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 CSI(科學搜査隊) 수사관과 같다. 그 房안에서 銃을 가진 唯一한 용의자가 사악한 暗黑街 보스이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한국정부의 비굴함을 비꼬았다. 바로 이것이다.  천안함 자체가 증거이다.  천안함 자체가  이마에 총알구멍이 난 시신이다. 그 시신은  유일하게 총을 가진 사악한 보스에게 당한 것이다.  

 

더 이상 무슨 증거가 필요한가?  천안함 자체가 증거이다.

 

군함은 세계 어딜 가나  국가를 대표하고  군함 자체가 하나의 영토이다.  특히 군함에 대한  의도적이며 계획적인 공격은 일종의 선전포고에 해당한다.  1차세계대전에서 미국이 참전한 것도  미국 여객선 루시타니아호에 대한 독일 잠수함의 어뢰공격이 발단이었다.  하물며  군함에 대한, 그것도  영해를 침범해서 어뢰로 공격한 것은 명백한 선전포고이다.  아마 북한은 전쟁조차 각오하고 했을 것이다.

 

그런데 우리는  마치 일반 범죄처럼 증거타령하고 있다.  천안함 자체가 증거임에도 엉뚱한 증거를 찿고 있다. 한심하기 이를데 없다.   앞으로 증거를 찿았다고  그것을 가지고 마치 법정에 나가는 것처럼 UN에 간다면  마치 어린애가 코피터지고  엄마한테 이르는 꼴이 된다.   한마디로 비웃음의 대상이 될 뿐이다.

 

포클랜드를 아르헨티나가 점령하자 영국은 즉각적으로 반응했다.  9.11사태가 터지자 미국도 즉각적으로 반응하여  테러세력에 대한 응징에 들어갔다.  UN을 찿을 필요조차 없이 영국과 미국은  고유자위권을 행사했다. 

 

많은 사람들이  부시대통령을 비난하였다.  그러나  만약  미국이 응징에 나서지 않았다면 미국의 지위와 가치는  풍비박산났을 것이다. 또한  미국이 이라크전과 아프가니스탄의 탈레반을 응징하지 않았다면  미국은 계속적으로 테러에 시달렸을 것이다.

 

 타임지의 논평을 다시 한번 적어본다.

 

 

 美國의 時事週刊誌 타임이, 北과의 一戰이 두려워 벌벌 떨면서 天安艦 피격의 眞實을 덮으려는 비굴한 대한민국 政府를 보고 '現在 한국은 이마에 총알 구멍이 난 屍身을 보면서 死因이 심장마비일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 CSI(科學搜査隊) 수사관과 같다. 그 房안에서 銃을 가진 唯一한 용의자가 사악한 暗黑街 보스이기 때문이다' 라고 北에 대해 시종일관 비굴한 태도를 보이는 대한민국 政府를 조롱하는 보도를 했다

[ 2010-04-30, 23: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