趙顯五(조현오) 발언 논란-攻守가 바뀐 與野
한나라당은 特檢 거론, 민주당은 證人 신청도 없어.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趙顯五 경찰청장 후보자 청문회를 앞두고 與野의 攻守(공수)가 바뀌었다. 한나라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가명계좌가 과연 있는지를 청문회를 통하여, 필요하다면 特檢(특검)을 통하여 밝혀보자고 공세를 취하는데 그렇게 趙 청장을 비판하였던 민주당은 소극적이다.
  
   한나라당 안형환 대변인은 18일 언론 인터뷰에서 "이 부분에 대해 국민적인 관심과 의혹이 있는 게 사실"이라며 "의혹이 있다면 풀어야 한다. 청문회에서 趙 후보자가 대체 어디서 그런 얘기를 들었는지 확실히 해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그는 전날 홍준표 한나라당 최고위원이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에게 관련 特檢을 제안한 것에 대해선 "지금 단계에서 너무 앞서 나간 이야기"라면서도 "청문회에서 검증한 다음에 특검이 필요하다는 결론이 나오면 조치를 취해도 늦지 않다"고 했다.
  
   洪 최고위원은 이날도 조선일보 기자와 한 통화에서 "차명계좌 특검을 공식 제기하겠 다"고 말했다. 정두언 최고위원도 "차명계좌 의혹은 特檢을 하는 것도 괜찮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며 "처음엔 (특검이) 될까 생각했는데 요즘 주변에서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고 했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 대상이 아니라 (명예훼손 혐의) 수사 대상"이라는 입장이다. 민주당이 趙 후보자 청문회 자체를 보이콧할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고 조선일보는 분석했다. 민주당은 '조현오 청문회'의 초점이 차명계좌 발언의 부적절성을 지적하는 것을 넘어서 차명계좌 實體(실체) 논란으로 옮겨가는 상황을 걱정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의 경우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과 전·현직 검사들을 줄줄이 증인으로 요구했던 민주당이 趙 후보자에 대해 증인 신청을 한 명도 하지 않은 것은 이런 상황을 의식했기 때문이라는 관측도 나온다고 조선일보는 분석했다. 어제 민주당은 '차명계좌' 실체 규명과 관련된 여권의 물밑 공세에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이순갑(leesk0022)이란 시민은 조선닷컴에 이런 댓글을 올렸다.
  <기왕 이렇게 된 바에야 노 전 대통령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덮어버린 진실을 밝혀야 할 것 같습니다. 문제가 있으면 있는대로 밝혀도 죽은 사람 살아나진 않을테고, 없으면 그동안 노 전 대통령을 의심했던 대다수의 국민들이 미안해서라도 위대한 정치가 노무현이의 동상이라도 세워 줄 게 아닙니까? 야당은 뭐가 그리 무서워서 공포탄만 뻥뻥 쏜단 말입니까>
  
  국민행동본부가 맨 먼저 '特檢을 하자'는 성명서를 내 뒤 政局이 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사망하였고 그 親族(친족)에 대하여는 검찰이 수사를 중단하고 수사기록을 비공개로 분류하였다. 노무현측은 어제 趙顯五 청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고소하였다. 노무현측은 스스로 검찰의 특혜를 거부하고 진실을 밝혀줄 것을 검찰에 요구한 셈이다. 그렇다면 검찰도 수사기록을 공개하여 국민들의 알 권리를 충족시켜주는 동시에 경찰청장 내정자의 발언이 맞는지 틀렸는지를 가려주어야 할 의무가 있다. 검사들이 국민세금으로 먹고 사는 공무원이 맞다면. 진실을 매우 좋아하는 민주당이 特檢을 거부한다면 진실을 사랑하지 않고 허위를 좋아하는 정당이란 의심을 사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 2010-08-19, 10:0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