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한상렬의 종교적 양심을 가두지 마라”

김남균(독립신문)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20일 한상렬 귀환·체포와 관련, 정치권에선 한나라당과 민주노동당이 각각 논평을 내고 상반된 입장을 밝혔다.
  
  
  
  
  한나라당 “한상렬씨는 국민 앞에 석고대죄 해야 한다”
  
  
  
  
  한나라당 안형환 대변인은 이날 위의 제목으로 논평을 내고 한 씨를 강도높게 질타했다.
  
  
  
  
  논평은 “한상렬, 그는 누구인가? 지난 2008년, 촛불집회를 주도해서 정권타도 운운했던 사람”이라며 “한마디로 현 정부를 부정하는 사람이 북한에 밀입국해 마치 통일꾼인 양 행세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심지어 그는 북한에서 이명박 대통령을 ‘희대의 사기꾼’으로 지칭한 반면 김정일에게는 ‘국방위원장님’으로 깍듯한 존칭을 사용했다”며 “한상렬씨는 대체 어느 나라 사람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한상렬씨는 기억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 국민이 바라는 통일은 김정일을 찬양하는 그런 통일이 아니다. 온 국민이 굶주려도 정권유지에만 혈안이 돼 있는 그런 체제의 통일이 아니다”라고 역설했다.
  
  
  
  
  안 대변인은 “한상렬씨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유와 발전의 열매를 향유하면서도 대한민국의 법질서를 조롱하고 북한 김정일 정권을 이롭게 한 것에 대해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한다”며 “한상렬씨를 비롯한 추종자들은 아직도 그런 철없는 행동을 통일운동이라고 여기며, 스스로 통일의 화신이라도 된 것처럼 여기는 착각에서 이제는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북한이 좋으면 그곳에 가서 살면 된다. 아무도 돌아오라고 하지 않는다”며, “그럼에도 제멋대로 법을 어긴 것도 모자라, 최대한 소란을 피우며 돌아오겠다는 것은 북한의 뜻대로 우리사회에 갈등과 혼란을 부추기겠다는 것일 뿐”이며 “그것은 통일운동이 아니라 철저히 계산된 이적행위”라고 피력했다.
  
  
  
  
  논평은 계속해서 “시대와 사회가 변해도 자신들의 낡은 생각 하나 바꾸지 못하는 종북세력의 말과 행동에 수긍할 국민은 없다”며 “이들의 무책임한 행동과 허위의식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은 더욱 싸늘해질 뿐”이라고 꼬집었다.
  
  
  
  
  이와함께 “사법당국은 정부의 사전허가 없이 무단방북해서 방북기간동안 북한을 찬양하고 남한 정부를 비방한 한상렬씨를 엄중하게 의법 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노동당 “평화와 통일을 향한 한상렬 목사의 종교적 양심을 가두지 마라”
  
  
  
  
  반면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위의 제목으로 된 논평을 통해 한 씨를 예찬하는 한편, 그를 체포한 정부당국에 유감을 표했다.
  
  
  
  
  우 대변인은 “신앙인의 양심으로 평양을 방문한 한상렬 목사가 오늘 판문점을 통해 귀환했다”며 “한상렬 목사의 신앙양심은 단절된 남북관계를 잇고 죽어가는 6.15공동선언을 살려내어 민족의 화해와 평화 통일을 이루기 위함이었다”고 말했다.
  
  
  
  
  논평은 “갈라진 겨레의 반세기 평화통일의 열망이 6.15공동선언으로 빛을 본 지 10년만에 또 다시 대립과 분단의 암흑으로 돌아간 것을 종교인의 양심으로 견딜 수 없었을 것”이라며 “이것이 한상렬 목사의 방북결행을 단지 사법적 잣대로 봐서 안되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또 “한상렬 목사는 기자회견을 통해 성경 에베소서 2장을 강조하며 오직 신앙인의 양심이 가르키는대로 행동한다는 것을 밝혔다. ‘그는 우리의 화평이신지라 둘로 하나를 만드사 원수 된 것 곧 중간에 막힌 담을 자기 육체로 허시고’라 하신 그리스도의 고명한 뜻을 받들겠다고 하였다”며 “한상렬 목사의 종교적 양심에 따른 결행을 정부와 사법당국 모두 존중하는 마음을 가져주길 바란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깨끗한 종교적 양심을 가두려하기 보다는 6.15, 10.4선언을 살처분하여 남북관계를 반목과 대결의 아수라장으로 만든 것에 대해 민족 앞에 진심어린 고해성사부터 해야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 2010-08-20, 18:3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