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룡, 천안함 폭침 후 南北회담 주장 "우리 정부도 위기 고조 말아야..."
역사를 위한 기록 : 자칭 진보인사 문제발언록 (22)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김덕룡 : 대통령실 국민통합특별보좌관.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대표상임의장
  
  <천안함 사건 후 남북정상회담 제안 “우리 정부도 위기 고조 말아야”>
  
  “천안함 사건이 우리에게 큰 충격을 준 것은 사실이지만, 이것 때문에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노력을 포기하거나 멈추어서는 안 된다...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민간 차원의 사회문화 교류를 재개해야 한다...필요하다면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꼬일 대로 꼬인 남북관계를 일괄 타결하는 방법도 고려할 수 있다...여건과 분위기가 성숙되어야 하겠지만, 진정성을 가지고 신중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북한은 물론 우리 정부도 한반도 위기를 고조시키고 군사적 충돌을 야기할 수 있는 발언과 조치들을 자제해야 한다”(2010년 7월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민화협 제4차 화해공영포럼’. 이날 金특보의 발언에서 북한의 천안함 爆沈(폭침)에 대한 비판은 나오지 않았다.)
  
  “처음 원칙과 약속에 따라서 서울에서 하는 게 맞다...그러나 우리가 그런 것에 굳이 구애받을 필요가 있겠는가, 이명박 대통령은 그런 데에 연연하지 않겠다...남북문제를 푸는 데에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정상회담이다...정상 간의 만남이 지금까지와 같이 그냥 만남을 위한 만남, 말하자면 이벤트성 행사가 되어서는 안 되지 않느냐”(2009년 11월16일 라디오 인터뷰)
  
  <“6·15, 10·4선언 내용 포괄한 새로운 합의” 제안>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6·15남북공동선언 기념사업에도 적극 나서는 등 민간차원에서 남북화해와 협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2010년 3월3일 백범기념관 ‘민화협 제12차 대의원회’ 결의 내용)
  
  “6.25가 남북대결의 극점이었다면, 6·15선언은 분단 이후 남북 민족 간 화해의 정점이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새로운 남북합의가 필요한데) 이 합의(서)는 1990년대 남북기본합의서와 6·15, 10·4선언의 모든 내용을 포괄하고 발전시키는 내용이 될 것”(2010년 1월4일 민화협 홈페이지에 올린 ‘새로운 남북합의가 필요하다’는 신년사)
  
  <“6·15정신으로 돌아가자” 6·15실천대회 연설>
  
  “나는 그동안 일관되게 6·15와 10·4 선언을 포함해 모든 남북 간 합의를 존중해야 하고 이것의 이행방안을 만나서 협의하자고 이야기해왔다”(2009년 6월4일 7대 종단 대표들과 모임 시 발언)
  
  “6·15정신으로 돌아가자...6·15공동선언 이후 이룩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우리사회내부에는 통일운동에 대한 뼈아픈 비판이 있다...서로 오해하고 편 가르기에 익숙해져, 진정으로 소통하기 위한 노력이 부족하지는 않았는지, 남북협력을 추진함에 있어 성급하고 일방적인 부분은 없었는지, 다시 점검해 보아야 할 것”(2009년 6월14일 장충체육관 ‘6·15공동선언 9주년 범국민실천대회’)
  
  ,<“국제관계상 6·15, 10·4 합의 깨선 안 돼”>
  
  “이명박 정부는 6·15 선언, 10·4 선언 자체를 거부한 적이 없다. 물론 6·15 선언은 북한을 대결이 아닌 대화상대로 받아들이는 큰 틀을 만들었지만 국민적 합의에서 논란이 있었다. 10·4 선언도 임기 끝나는 정부가 합의하기엔 현실성이 떨어지는 대목이 있었다. 그러나 개인적으론 두 선언에 문제점이 있다 하더라도 국제 관계상 일방이 합의사항을 깨는 것은 바람직스럽지 않다고 본다.”(2009년 5월12일 중앙일보 인터뷰)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에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우리는 오늘 애석하고 안타깝게도 민족의 위대한 지도자를 잃었습니다...김대중 전 대통령은 우리사회의 민주화와 인권신장을 이끌어내고, 통일을 위해 평생을 헌신하셨습니다. 특히 대통령 재임 기간에는 국민적 저력을 모아 외환위기를 극복하고,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여 반세기 넘게 지속된 남북대결의 역사를 종식하고, 남북화해협력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업적과 숭고한 뜻은 국민통합과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이루는데 커다란 버팀목이 될 것입니다”(2009년 8월18일 김대중 前대통령 사망 당시 민화협 성명)
  
[ 2010-09-24, 19:3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