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빈 총리, "이스라엘의 제1主敵은 행정 군대"


終戰(종전) 이후 군대의 변혁을 이루지 못한 국가는 다음 전쟁에서 쓰라린 패배를 경험했다.

尹龍男(前 합참 의장)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제 2차 세계대전에서 프랑스가 독일에 패망한 요인 중 하나는 평소 히틀러의 노련한 평화 선전 공세와 프랑스 공산당 세력이 나치스들과 내통하여 프랑스인들을 유토피아적 평화주의의 환상 속으로 밀어 넣었던 점이다.
  
   1940년 5월, 독일군이 공격하자 프랑스군은 前線(전선)만 붕괴된 것이 아니라 후방에서도 이미 무너져 있었다. 독일 제 5전선의 선전활동으로 엄청난 히스테리를 유발시켜 겁을 집어먹은 프랑스인들의 피난 행렬은 군사작전을 불가능하게 할 정도였으며, 공포가 이 도시 저 도시로 퍼지면서 그 강도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프랑스 군부는 수동적 방어 제일주의 사상에 젖어 수동적이고 자기 구속적인 태도로 독일군의 돌파에 역습을 시행할 수 있는 정신과 의지를 상실했다. 또 프랑스군 지휘부의 고령화와 관료주의, 정보 및 명령 전달체계의 미비, 과도한 행정위주의 업무수행으로 우왕좌왕하다가 대응 시기를 놓치기가 다 반사였다.
  
   사실 독일과 프랑스 간의 전쟁 승패는 이미 시작 전부터 결정돼 있었던 셈이다. 우리 군도 역사에서 승리한 국가와 패망한 국가가 왜 승리했고 패망했는가를 심층 분석해 그 교훈을 반면교사로 삼아 승리하는 군대를 평소에 만들어야 할 것이다.
  
   우리의 뇌리에 깊이 각인된 한국전쟁 당시의 고지 쟁탈전과 진지고수방어, 베트남전의 수색과 매복, 무장공비 침투 방지를 위한 철책선 중심의 방어와 對간첩 작전, 그리고 평화 통일이라는 국가정책 때문에 방어위주의 전략·전술을 일관되게 유지해 온 우리 군도 혹시 고정 관념에 사로잡혀있지 않은지 한번 생각해 볼 일이다.
  
   자고로 방어사상에 젖어 참호 속에 들어앉거나 신속하게 기동할 수 없는 군대는 하나같이 패배했다는 사실은 우리는 戰史(전사)를 통해 똑똑히 봐 왔다. 현대전이나 미래전에 있어 가공할 파괴력과 정밀성을 가진 무기에 의한 기습공격의 피해는 전쟁의 승패를 결정하는 분수령이 될 수 있다. 고대에서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일어났던 전쟁에서 공격을 당한 국가가 사전에 적의 기습 공격 징후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한 경우가 많았으며, 우수한 조기경보 수단을 갖춘 국가도 적의 기습공격을 허용한 경우가 적지 않았다. 혁신적이고 평소 상황과는 전혀 다른 상황을 과거의 전례나 고정관념에 젖어 처리한 것이 기습을 허용한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다.
  
   따라서 고도의 감시체계 확보와 운용도 중요하지만, 보다 근본적인 변혁이 필요하다. 정보·감시·정찰 수단에 의해 敵의 공격 징후가 확실한 경우에도 결심을 못하고 우왕좌왕하다 보면 결국 기습을 당한다는 사실 또한 명심해야 할 것이다. 과거 1·2차 세계대전이나 현대전쟁에서 보았듯이 終戰(종전) 이후 군대의 변혁을 이루지 못한 국가는 다음 전쟁에서 쓰라린 패배를 경험했다. 어느 영국의 한 현역 대령은 군대가 변화를 제일 싫어하는 집단이며, 용기 없는 자가 변화를 제일 두려워한다고 고백한 바 있다.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 기술의 변화를 보면서 전면전과 국지전에 새로운 전략적·전술적 발상으로 싸우는 방법을 내놓아야 한다.
  
   금년이 6·25전쟁 발발 60주년으로서 그때 싸웠던 방법으로 나라를 지킬 수 없다는 것은 분명하다. 나아가 새로운 작전을 구상하고 지휘해야 할 우리 군의 지휘관들은 탁월한 통찰력과 고도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결단력과 모험을 두려워하지 않는 행동으로 전쟁을 승리로 이끌어야 한다. 본인이 현역 시절 이츠하크 라빈 이스라엘 총리를 만났을 때 이스라엘 제1의 주적이 행정화 군대라고 했던 말이 생각난다. 우리도 한국전쟁이 끝나고 60년 가까이 전쟁이 없다 보니 자신도 모르게 야전성이 훼손되지 않았나 하는 우려도 없지 않다. 하루빨리 방어 위주의 사상과 행정화 군대를 지양하고 군정과 군령을 일원화한 일사 분란한 지휘체제와 미래전에 적합한 싸우는 방법을 내놓기 바란다.
  
   前 합참의장 (예)대장 尹龍男
  
  
  
[ 2010-12-07, 23:5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