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도발 책임을 李明博 정부의 對北정책에 전가
살인강도가 아니라 피살된 사람이 나쁘다는 억지.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자칭 진보·좌파의 反韓(반한)·反美(반미)·親北(친북)·左派(좌파)적 거짓과 선동은 북한정권을 감싸고 편드는 형태로 표현된다.
  
  이들은 북한이 2010년 11월23일 저지른 연평도 도발의 원인도 이명박 정부의 소위 對北강경정책 탓으로 몰아간다. 북한은 끊임없이 武力도발을 일으키고 자칭 진보·좌파는 이명박 정부에 책임을 떠넘기며 햇볕정책으로의 전환, 나아가 美北(미북)평화협정, 6·15와 10·4선언 이행을 선동해간다. 노골적으로 주한미군 철수와, 연방제 통일과 같은 북한의 對南적화노선을 이행하자는 주장도 서슴지 않는다. 사람 죽인 강도가 아니라 죽은 사람이 나쁘다는 격이다.
  
  북한의 武力(무력)도발과 남한의 平和(평화)선동은 화학반응을 일으키며 국민들의 전쟁위기감·안보불안감을 자극한다. 이를 통해 2012년 좌파정권을 만들어내고 美北평화협정을 통한 주한미군 철수, 6·15와 10·4선언을 통한 연방제 통일로 가려는 것이다. 조선노동당의 당 규약에서 못 박아 놓은 “온 사회의 주체사상화”로 이어질 길이다.
  
  김대중·노무현 정권의 햇볕정책 아래서 북한주민의 삶은 나아지지 않았고 여전히 굶어죽고 맞아죽고 얼어 죽었다. 김정일은 스위스 비자금 계좌에 40억 달러를 예치해 놓은 채 무기개발·무기수입, 김일성·김정일 우상화에 전력을 쏟았다. 햇볕정책 10년 간 북한은 핵무기 개발에 성공했고, 미사일 세계 6위, 생화학무기 세계 3위라는 엽기적 성과(?)를 이뤘다.
  
  惡黨(악당)에게 돈과 쌀을 보내면 포탄으로 대답할 것이란 예측은 지난 10년간 적중했지만 3월26일 천안함 폭침 후에도 남한의 철부지들은 돈과 쌀을 주자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11월23일 연평도 포격은 이렇게 정리된다. 主犯(주범)은 김정일, 보급부대를 자처한 남한의 자칭 진보·좌파는 從犯(종범).
  
[ 2010-12-12, 21:0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