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개’ 카다피에 人權賞 준 자칭 진보단체
2003년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까지 참가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당시 행사를 보도한 민중의 소리 캡쳐 사진
국내 자칭 진보세력의 선악(善惡)기준은 보편적 가치와 너무나 다르다. 민족반역집단인 북한政權은 감싸고 가련한 북한住民의 고통은 철저히 외면해 버린다.
  
  불교인권위원회(공동대표 진관, 지원)라는 진보(?)단체는 2003년 11월 20일 동국대학교 상록원에서 리비아 독재자 카다피와 당시 단병호 민노총 위원장에게 제9회 불교인권상을 주기도 했었다. 카다피 수상(受賞)은 주한 리비아 대사가 대신했다.
  
  불교인권위회는 이날 수상자 선정이유에 대해 “리비아 국가원수 카다피 지도자는 자유, 정의, 평등의 대의를 지원하기 위해 수행해 오신 선구자적 역할을 높이 평가하며, 고귀한 성품에 대한 찬사와 평등하고 정의로운 사회 건설을 주창하는 휴머니즘적인 사상에 대해 전폭적인 신뢰를 보낸다”며 “민족과 민중을 위해 온몸으로 헌신한 지도자라는 점에서 카다피 국가 원수를 불교인권위 심사위원들 만장일치의 결의로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더욱 놀라운 것은 시상식 참가자들이다. 당시 민중의 소리 보도에 따르면 시상식에 법장 조계종 총무원장, 운산 태고종 총무원장, 홍기삼 동국대학교 총장 등 불교계 인사들은 물론 김창국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까지 참가해 축하했다.
  
  자칭 진보세력의 카다피 찬양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좌파의 대부’였던 故 이영희 교수는 자서전 ‘대화’(2005년)에서 “신생 독립국가인 리비아에서 쿠데타로 서구제국주의 괴뢰왕조를 전복한 카다피는 즉시 서방제국주의 자본이 소유했던 유전의 국유화를 단행했어요. 이것은 아랍세계 인민이 결정적으로 서방 자본주의의 착취를 거부하는 몸부림이었어”라며 “국내 현실로 말미암은 질식과 절망의 상태에서 해방되는 것과 같은 기쁨을 느꼈다”고 회고했다.
  
  카다피 찬양은 물론 진실에 기초한 주장이 아니다. 레이건 대통령은 美 공군기로 하여금 1986년 리비아를 폭격하도록 명령하였는데, 테러를 지원하면서 국민들을 탄압하는 카다피를 ‘中東의 미친 개’라고 부른 적이 있다. 카다피의 최근 행동을 보면 ‘미친 개’란 말이 과장이 아님을 보여준다. 외국인 용병(傭兵)들을 불러 행인(行人)들을 무차별 사살하게 한 뒤 시신(屍身)을 실어가 버리고, “모든 게 정상화되었으니 일터로 복귀하라”고 한다. 말 그대로 살육자인 셈이다.
  
  국내 자칭 진보세력의 종북적 행태는 김정일은 물론 그 판박이 카타피 옹호로까지 이어진다. 보편적 가치에 어긋난 저들의 행태는 순리(順理)와 너무나 동떨어져 있다. 카타피가 사라지듯 김정일도 사라지고 진보연(然)하는 종북세력 역시 역사의 쓰레기통으로 들어가 버릴 것이다. 한반도 김정일 세력의 멸망은 거스를 수 없는 필연이고 그것이 또한 세상의 이치인 것이다.
[ 2011-03-01, 20:5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