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 현직 외무장관, 영국으로 亡命
한편 벵가지를 근거지로 한 反軍은 연합군의 공습 도움으로 트리폴리를 향하여 진격하다가 정부군의 반격을 받고 다시 퇴각하고 있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어제 카다피 밑에서 외무장관직을 수행하던 무사 쿠사가 영국으로 망명하였다. 쿠사는 카다피의 혁명동지로서 국민들로부터 공포의 대상이 되었던 정보부처를 이끈 적도 있다. 카다피 정권을 지탱하던 한 기둥이었다. 그는 1988년에 있었던 팬암기 폭파사건에도 관련이 있고, 2003년 이후 미국과 화해, 핵개발 장비를 넘겨주는 등 노선 전환에서도 핵심적 역할을 하였다. 그의 亡命은 리비아 정부 要人들이 카다피는 오래 버티지 못할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는 상황을 시사한다. 연합국은, 정보통인 그를 통하여 카다피軍에 대한 고급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벵가지를 근거지로 한 反軍은 연합군의 공습 도움으로 트리폴리를 향하여 진격하다가 정부군의 반격을 받고 다시 퇴각하고 있다. 西進의 출발점이 된 아즈다비야로 돌아왔다. 원위치한 셈이다. 反軍은 무기도 부족하고 군사훈련도 되지 않은 상태라 정규군과 싸우면 패퇴하게 되어 있다. 미국 정부 등 연합국측은 反軍에 무기를 공급하는 문제로 고민하고 있다.
[ 2011-03-31, 11:0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