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親北좌파세력의 방해로 對北풍선이 저지당하는 현실 개탄”
문화일보 4월1일字 社說(사설), 對北 풍선 날리기에 대한 인식 변화 촉구…북한 인권법의 조속한 처리도 강조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문화일보 4월1일字 사설 <대북전단 몰래 날려보내야 하는 대한민국의 현실>은 “(對北풍선 북송이) 親北(친북)좌파세력의 조직적인 ‘기획 방해’로 저지를 당하고 있는 현실이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문화일보 사설은 “친북세력은 주민으로 위장해 ‘천안함 爆沈(폭침)은 정부의 조작’이라고 북측 주장을 앵무새처럼 반복하면서 전단 보내기를 막고 있다. 더욱 기막힌 건 경찰·군(軍)까지 나 몰라라 하고 있어 전단 보내기 단체들이 몰래 날려 보낼 수밖에 없는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사설은 3월26일 천안함 폭침 1주년을 맞아 개최된 국민행동본부 주관의 대북 풍선 날리기를 위협한 暴徒(폭도)들의 행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천안함 폭침 1주년이던 지난달 26일 강원도 철원군 백마고지에서 행사를 준비했으나 주민을 자칭하며 포클레인·트럭을 몰고나와 낫을 휘두르는 ‘폭도’들의 저지로 취소했다. 경찰은 구경만 했고, 軍까지 북 위협에 잔뜩 겁을 먹어 ‘敵의 포격 도발 가능성이 있으니 주민들은 철수하라’고 했다. 국민행동본부는 김관진 국방장관을 상대로 공개질의까지 해놓았다.”
  
  문화일보 사설은 “北의 위협에 넘어가면 대한민국으로서는 할 게 없다. 정부·군경·국민은 새롭게 인식해야 한다. 북한인권법이 4월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처리돼 대북 활동 단체에 대한 제도적 뒷받침이 시급히 이뤄져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한편, 對北 풍선 날리기와 관련해 3월28일字 조선일보는 “미리 보도자료를 내 전단을 날리러 간다는 사실을 요란하게 알리고, 행사 현장의 사진과 동영상을 대문짝만 하게 찍어 홍보하는 풍토부터 개선해나가야 한다”는 취지의 사설을 실은 바 있다.
[ 2011-04-01, 15:1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