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값 등록금’ 투쟁 나선 한상렬氏 부인
중요한 것은 반값등록금이 아니다.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오후 6시 세종문화회관 옆을 지나는데 ‘반값등록금’을 촉구하는 여성단체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었다. 대충 보니 알만한 얼굴들이다.
  
  기자회견을 주최한 ‘지금당장’ 반값등록금 촉구 여성행동에는 16개 여성단체가 들어가 있다고 하는데 전면엔 한국진보연대 이강실 대표(원 안)가 서 있다. 그녀는 한국진보연대 한상렬 목사의 부인이다. 한상렬은 밀입북해“MB가 천안함 살인 원흉”이라는 등 김정일 전위대 노릇을 해오다 구속된 인물이다.
  
  2008년 촛불난동을 주도한 한국진보연대는 강령에서 “한미동맹 淸算(청산)· 주한미군 완전철수”와 “범민련·한총련 등 진보적 단체들 利敵(이적)규정 철회” “친일파·反민주·反민족적 부정축재자 재산몰수” “대대적 군축, 징병제 폐지·모병제 전환, 예비군제 폐지” “6·15 공동선언 이행” 등 섬뜩한 주장을 규정해 놓았다.
  
  한국진보연대는 민노총·전교조·민노당은 물론 한총련 등 이적단체들이 참가·참관단체 형태로 들어가 있다. 저들에게 중요한 것은 ‘반값등록금’도 아니요, ‘미국산 쇠고기’도 아니었고, 2002년 ‘효순이·미선이’도 아니다. 이른바 ‘한국을 변혁해 平等(평등)과 解放(해방)의 새 세상’으로 가는 것이다.
  
  민노당 강령에 나오듯 “社會主義的(사회주의적) 이상과 원칙을 계승·발전해...資本主義(자본주의) 체제를 넘어서는”것이요, 9월에 민노당과 합친다는 진보신당 강령에 나오듯 “경쟁의 원리만이 지배하는 한국 사회는 地獄(지옥)”이니 “資本主義(자본주의)를 극복하여...단순히 정부 교체하는 게 아니라 국가 전체를 새로 세우는 것”일 것이다.
  
  이 황당한 선동에 몽매한 대중이 놀아나고 언론은 부추기며 넋 나간 정권은 방치해 버린다. 이념을 포기한 리더가 불러낸 惡靈(악령)과 의병들이 또 다시 싸워야 할 판이다.
  
[ 2011-06-10, 23:2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