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의 수난'을 보고

조갑제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어제 본 영화 '그리스도의 수난'(Passion of Christ)에서는 유태인들이 예수를 죽이는 과정이 잘 그려져 있다. 이 때문에 이 영화가 反유태인 정서를 선동한다는 비판도 있다. 거짓 선지자는 인기를 누리고 진정한 선지자는 고향에서부터 핍박받는다는 것이 성경이 보여주는 한 흐름인데 조국의 동포들로부터 죽음을 당한 예수에게도 그것이 적용되고 있다.
  
  예수를 죽인 것은 유태 민중이 아니었다. 당시 로마 지배하에 있던 유태의 기득권 세력이었다. 유태교의 고위 성직자들. 예수는 주로 이들의 부패를 공격했던 것이다. 제사장 그룹이 예수를 잡아 로마 총독 빌라도에게 넘긴다. 빌라도는 예수를 놓아주려고 애쓴다. 살인범 바라바와 예수 중에 한 사람을 놓아주려고 하는데 몰려온 유태인들 보고 선택하라고 한다. 당연히 예수를 놓아주라고 할 줄 알았는데 유태인들은 살인범을 석방시켜주라고 한다.
  
  빌라도는 예수로부터 죄를 찾지 못했다면서 유태인의 명목상 왕인 헤롯에게 데리고 가서 재판을 받으라고 회피한다. 헤롯도 자신의 손에 피를 묻히기 싫어 예수를 다시 돌려준다.
  빌라도는 예수에게 매질을 한 뒤 놓아주라고 한다. 유태인들은 매질 당해 빈사상태에 빠진 예수를 다시 빌라도 앞에 데리고 온다. 유태인 가운데서도 선동의 명수는 대제사장 가이바이다. 그는 빌라도를 협박한다.
  
  '예수란 자는 로마 황제 가이사에게 세금을 바치는 것을 거부하도록 선동했으며 왕이라고 참칭했습니다. 반드시 로마 법으로 처벌해야 합니다'
  
  가이바는 예수가 로마황제에게 대역죄를 저질렀다고 고발한 것이다. 빌라도 총독은 그런 예수를 놓아주었다가는 반란혐의자를 풀어준 것이 된다는 사실을 인식했다. 그래서 물로 손을 씼으면서 자신은 예수의 死刑에 관계가 없음을 선언하고는 예수를 군중에게 넘겨주고 너희 뜻대로 하라고 빠져버린다.
  
  머리 좋은 유태교의 고위층은 빌라도 총독을 협박하는 방법을 알고 있었던 것이다. 요사이 식으로 이야기하면 '이 자는 내란을 선동하는데 귀하가 이를 용서하면 헌법을 거역할 속셈이냐'고 대어든 것이다. 유태교 지도부는 헌법만큼 힘이 센 가이사, 즉 황제의 권위를 빌어 예수를 죽인 것이다. 그 시대 시대마다 절대적 권위라는 것이 존재한다. 지금 북한에서는 김일성 父子의 말이 절대적이다. 한국을 비롯한 문명국가에서는 헌법이 절대적이다.
  
  요사이 국민행동본부에서는 민주노동당의 강령이 '反헌법적이고 친북적이므로 5월31일까지 폐기해야 한다'는 광고를 연일 신문에 내고 있다. 국민이 헌법유린 사태를 헌법에 호소하고 있는 것이다. 헌법이 어떻게 답할지 주목된다.
[ 2004-04-25, 16:2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