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갑, 150만 원짜리 '韓服' 입는 '農民의 대변자'
겨울용 두루마기: 80~120만원, 목도리: 20~30만원

金泌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강기갑 민노당 의원 왈 “한복을 입으면 경거망동(輕擧妄動) 하지 않게 되고 옷고름을 매면서 나를 돌아 볼 수 있다.”(2008년 10월 <한겨레신문> 인터뷰에서)
  
  -겨울용 두루마기: 80~120만원
  -여름용 한복 한 벌(국산 모시 사용): 150만원
  -목도리: 20~30만원
  
  양극화의 주역은 과연 누구인가?
  
  [관련기사] 강기갑의 軍면제 사유 '고관절 습관성 탈구(?)'
  그에게 軍면제는 치료약이었단 말인가? (金泌材)
  
  대한민국 국회 公認(?) 空中浮揚(공중부양) 전문가 강기갑 민노당 의원. 그의 행적을 찾다가 흥미로운 사실을 하나 발견했다.
  
  국회를 난장판으로 알고 空中浮揚을 비롯, 온갖 活劇(활극)을 벌여온 강기갑을 볼 때마다 육군 ‘특전사’나 ‘귀신잡는 해병대’ 혹은 ‘해군 특수부대(Navy SEAL)’ 출신인줄 알았다.
  
  그런데 어처구니없게도 강기갑은 ‘우측 股關節(고관절) 습관성 탈구’로 軍면제를 받았다. 대한민국 국민들은 그동안 ‘장애인’(?) 출신 국회의원의 空中浮揚을 목격해온 것이다.
  
  일반적으로 股關節 탈구는 통증과 함께 다리가 짧아지고, 허벅지는 몸 안쪽이나 바깥쪽으로 굽혀져 돌아가게 되어 步行(보행)이 불가능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한민국 憲法 제39조 1항은 “모든 국민은 法律이 정하는 바에 의해 國防의 義務를 진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렇다면 강기갑에게 軍면제는 치료약이었단 말인가? 股關節은 完治(완치)도 어렵고 조금만 무리를 하면 신경을 자극해 고통이 이만저만이 아니라고 한다.
  
  空中浮揚을 할 정도라면 강기갑의 습관성(?) 股關節 질환은 ‘完治’됐다고 봐야 한다. 股關節 탈구의 고통을 생각해 볼 때 강기갑의 空中浮揚은 거의 인간승리로 봐야 할 것이다. 강기갑은 暴力행사도 잘하니 이제는 國民의 한 사람으로서 軍복무를 고려해 보는 것은 어떨는지.
  
  
[ 2011-08-26, 12:4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