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저축銀 사건에 ‘문재인 연루’ 의혹
11일字 <뉴데일리> 보도, “금감원에 전화해 ‘부산저축銀’에 대한 신중한 처리 요청”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노무현 정권에서 ‘왕수석’으로 불렸던 문재인(現 노무현재단 이사장)씨가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들의 救命(구명)청탁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1일字 <뉴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2003년 7월, 부산저축은행 박연호 회장과 김양 부회장의 주가조작에 대한 금감원 특별조사가 시작되자, 김 부회장의 청탁을 받은 모 건설회사 대표 A씨와 양길승 당시 청와대 부속실장이 문재인(당시 청와대 민정수석) 씨에게 구명로비를 펼쳤다는 요지의 내용을 전했다.
  
  매체는 “문재인 수석이 그 자리에서 부산저축은행을 조사하던 유병태 금감원 비은행조사1국장(부산저축은행 사건으로 현재 구속중)에게 전화해 ‘부산저축은행을 조사할 때 경영 개선 권고 조치 등으로 예금 대량인출 사태가 생기지 않도록 신중히 처리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한다”는 검찰 관계자의 傳言(전언)을 소개했다.
  
  이어 “청와대 ‘왕수석의 전화 한 통’ 효과는 엄청났다”면서 “부산저축은행은 ‘경영개선 권고’를 받고 경영진은 퇴출되어야 했지만 ‘경영개선 권고’는 없었고 경영진은 모두 무사했다”고 전했다.
  
  또 “김민영 부산제2저축은행 대표도 당시 청와대 인사수석이었던 정찬용에게 두 차례나 전화해 같은 부탁을 했으나 실질적인 도움은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정찬용 수석은 박연호 회장과 김양 부회장, 김민영 대표의 광주일고 후배이다.
  
  <뉴데일리>는 “대신 김민영 대표는 유병태 금감원 국장으로부터 ‘문재인 수석이 부산저축은행에 대한 신중한 처리를 금감원에 요청했다’는 말을 듣고 성공했음을 알았다는 것이 이번 검찰 수사에서 드러났다”고 밝혔다.
  
  결국 2003년 11월17일, 금감원은 부산저축은행과 부산2저축은행에 대한 제재심의에서 ‘경영개선 권고’는 하지 않고 ‘경영진 문책’ 조치만 이뤄졌다. 박연호 회장은 일선에서 사임하고, 김민영 부산2저축은행 대표는 직무정지 6개월 처분만 받았다.
  
  매체는 “이 같은 부산저축은행 경영진의 로비는 2011년 대검 중수부 수사에서 모두 사실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문재인 씨와 양길승 씨에게 金品이 건네진 사실은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는 또 노무현 前 대통령과 문재인이 속했던 ‘법무법인 부산’과 부산저축은행과의 癒着(유착)의혹도 언급했다. ‘법무법인 부산’이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2004년부터 2007년까지 59억여 원의 사건 수임료를 받았다는 것이다.
  
  매체는 “당시 대표를 맡았던 정재승 변호사(사시 26)가 노 대통령의 조카사위라는 점은 우연이라고 하기에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한 대목”이라고 했다.
  
  한편, 문재인 씨는 부산저축은행 非理수사가 벌어지고 있던 지난 5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명박 정권의 책임 전가다. 부산 민심이 흉흉해지자 전 정권 책임론을 제기해 현 정부의 책임을 희석시키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비판했었다.
  
  
  
[ 2011-11-11, 18:5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