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김선동, 國會 본회의장서 '최루탄' 터뜨려
헌정사상 초유의 사태...'펑' 소리와 노란색 연기 피어올라

뉴데일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아수라장이다.

국회 본회의장 의장석 주변에서 최류탄이 터지는 의정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22일 오후 한나라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를 표결처리하기 위해 국회 본회의장을 점거한 가운데 민노당 김선동 의원이 국회 발언대에 올라선 뒤 최루탄을 터뜨렸다.

당시 본회의장에 있던 민주당 강기정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펑' 하는 소리와 함께 노란 색 연기가 피어올랐다'면서 ''사과탄' 같았다'고 말했다.

최루탄이 폭발하자 의장석에 앉아 있던 정의화 부의장은 얼굴을 움켜쥐고 경위들의 도움을 받아 의장석에서 물러났다. 일부 의원들은 얼굴을 씻기 위해 회의장을 뛰쳐나갔다.

본회의장을 사수하고 있는 나머지 의원들은 '얼굴이 맵다'면서 보좌진들에게 물티슈와 마스크를 호소하는 상황이 빚어졌다. 이와 함께 기자들이 출입하는 방향의 4층 유리창이 깨지기도 했다. 민노당 당직자들이 진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민노당 김선동의원은 국회 경위에 의해 강제 연행됐다. 김 의원은 경위와 몸싸움 벌이면서 “너희 한나라당, 국민이 무섭지 않느냐”라고 주장했다.

한편, 최루탄 폭발 전후로 민노당 당직자들은 본회의장으로 진입을 시도했다.

뉴데일리 오창균-최유정 기자
위 기사의 출처는 <뉴데일리> 입니다.

[ 2011-11-22, 16:5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