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당, 국회의장에게 최루탄 테러 김선동 조치 요구

뉴데일리(최유경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자유선진당은 박희태 국회의장에게 김선동 민주노동당 의원에 대한 법적조치를 촉구하는 내용의 공개서한을 보내기로 했다. 김 의원은 지난 22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 처리 과정에서 국회 본회의장에 최루탄을 터뜨렸다.
  
  자유선진당 문정림 대변인은 30일 "현재까지 김 의원의 최루탄 투척 사태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내려지지 않았다. 박 의장에게 공개서한을 보내 국회 차원의 조치를 취하도록 촉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선진당은 공개서한을 통해 "김 의원의 최루탄 투척 사건은 자유민주주의를 부인하고 국회폭력의 실상을 드러낸 폭거다. 의회주의가 확립돼야 우리 사회의 법치주의도 꽃피울 수 있다. 국회 폭력은 18대 국회를 끝으로 종식돼야 한다"고 밝힐 예정이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주요당직자회의에서도 김 의원을 직접 형사고발 해야 한다는 주장이 잇따르기도 했다.
  
  이인제 의원은 "국회의 권위가 무너지면 의회주의는 설 자리가 없다. 현재 최루탄을 던진 의원과 그 소속 정당은 기고만장이다.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박선영 의원은 "당 사무총장이 선진당의 이름으로 (김 의원을) 검찰에 고발해 최루탄 폭거문제를 풀어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선진당은 내달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의원을 직접 고발할지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 2011-12-01, 00:1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