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찬양으로 도배하다 철창행!
'장난이었다' 해명했으나, 법원은 구속영장 발부

라이트뉴스(김영훈)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트위터에서 북한찬양 게시물을 도배수준으로 수없이 리트윗한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11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박정근 씨는 사회당 당원으로, 사진관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보도됐다.

박 씨는 ‘북한을 찬양할 의도는 없었고, 장난으로 그랬다’는 취지로 항변한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법원은 “재범의 우려가 있고 도주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그는 특히 자신의 구속영장 사본을 트위터에 실시간으로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담당검사의 이름도 그대로 공개했다.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법원 정문 앞에서 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회원들과 함께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고 정치·사상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라”는 내용으로 기자회견까지 가졌다고 한다.
[ 2012-01-13, 09:2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