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 민란' 선동가 문성근의 사죄(?)
"광주 영령과 시민께 깊이 사죄드립니다"

金泌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기사본문 이미지

19대 총선에서 부산 북강서을 출마를 준비 중인 배우 문성근(민통당 최고위원)이 광주 ‘5.18묘지’ 참배 중 실수로 묘비를 밟아 구설수에 올랐다.

文씨는 19일 오전 ‘5.18묘지’를 참배 중 박관현氏 묘비에 손을 대면서 오른발로 상석을 밟았다. 여기서 상석은 직사각형 모양의 돌로 만든 무덤 앞 제단으로 발을 올려놓는 것은 망자(亡者)에 대한 ‘큰 결례’라는 게 복수의 언론 보도 내용이다.

文씨가 묘비를 밟고 서 있는 사진은 현재 인터넷을 타고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가만히 있으면 ‘민란’ 프로젝트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 생각했는지, 文씨는 2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광주 영령과 시민께 깊이 사죄드립니다”면서 공개 사과를 했다.

그는 이어 “朴열사 유족께 전화 드렸으나 안 받으셔서 사죄의 말씀을 녹음했는데 다시 전화 드리겠습니다”라는 말을 남겼다. 문성근의 출마지역인 부산 북강서을은 보수인사 조영환 前<올인코리아> 대표의 출마 예정지다.

趙 전 대표는 18일 <조갑제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문성근이 부산에서 출마하려는 이유는 6.25사변 때도 허물지 못한 ‘낙동강 방어전선’을 무너뜨리기 위한 것”이라며 “뱀의 머리를 쳐야겠다는 생각으로 문성근의 출마 지역을 택했다”고 밝혔다.

趙 전 대표는 “(부산 시민들은) 문성근이 주도하는 ‘깽판’이 좋고 ‘백만 민란’이 좋다면 그를 뽑아 업보(業報)를 받으면 될 것이다. 그러나 문성근이 반란자이자 적화(赤化)통일의 앞잡이라고 생각한다면 나를 뽑아야 할 것이다. 그래야 목숨을 부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인터뷰: 從北저격수 조영환 문성근 잡으러 부산 간다 
http://www.chogabje.com/board/view.asp?C_IDX=42905&C_CC=AZ

기사본문 이미지
<조갑제닷컴> 회원토론방에 게재된 사진자료
[ 2012-01-20, 16:4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