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부들 충성경쟁에 골병드는 北주민들
"먹고살기가 힘든 세월에 당국이 해도 해도 너무 한다"

자유아시아방송(RFA)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간부들 충성경쟁에 골병드는 북 주민들
  서울-문성휘 moons@rfa.org
  
  MC: 김정은 정권에서 살아남기 위한 북한 간부들의 충성경쟁이 도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저마다 ‘충성의 돌격대’를 조직하고 실적 부풀리기에 혈안이 되면서 애꿎은 주민들만 고통받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전해왔습니다.
  
  어떤 사연인지, 문성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 주민들이 때 아닌 돌격대 소동에 한바탕 몸살을 앓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청년동맹이 조직한 ‘충성의 100일 전투’에 노동당과 여맹조직들까지 경쟁적으로 뛰어들면서 가뜩이나 고달픈 삶에 지친 주민들을 분노케 하고 있습니다.
  
  최근 연락이 닿은 함경북도의 한 주민은 “‘충성의 100일 전투’ 때문에 음력설조차 변변하게 휴식을 갖지 못했다”면서 “별로 할 일이 없는데도 사람들을 불러내 시간만 때우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또 다른 함경북도 주민 소식통도 “말로는 자발적이라고 하지만 거부할 수 없는 조건들을 만들어 억지로 돌격대를 모집하고 있다”며 “윗사람들의 낯내기에 애꿎은 우리 서민들만 죽어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충성의 100일 전투’는 1월 초부터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4월 15일까지 100일 동안 자기가 맡은 분야에서 최대한의 능력을 발휘해 생산과제를 초과달성 하자는 노력혁신운동입니다. 이러한 ‘충성의 100일 전투’는 지난 1월 5일, 평양시 청년동맹이 처음 발기하고 생산현장들에 있는 청년들로 ‘충성의 돌격대’를 무으면서(만들면서) 시작됐다고 합니다.
  
  평양시 청년동맹은 ‘충성의 돌격대’를 무으면서 청년들이 생산과 건설의 맨 앞장에서 기적과 혁신을 창조해 올해 상반년 생산계획을 김일성 주석의 생일 100돌이 되는 4월 15일까지 무조건 앞당겨 완수 할 것이라고 공언했습니다.
  
  평양시 청년동맹이 ‘충성의 100일 전투’를 발기하고 나서자 중앙청년동맹이 적극 지지하고 나서면서 전국의 청년동맹 조직들에 확산됐다는 것입니다. 또 이들에 뒤질세라 여성동맹과 직맹, 농근맹 조직들도 공장, 기업소들에 ‘충성의 돌격대’, ‘결사대’를 무었고 지어 사회보장 수속을 마친 ‘명예당원’들까지 이 운동에 가담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말로는 자발적이라고 하지만 사망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유훈을 받들어 김정은 대장을 더 높이 모시기 위한 사업이라고 하기 때문에 누구도 감히 거역하지 못한다고 소식통들은 말했습니다.
  
  ‘충성의 100일 전투’를 구실로 일감이 있는 직장들은 아침 7시부터 밤 10시까지 작업을 해야 하고 일감이 없는 직장들은 공장, 기업소를 통해 바치는 거름 외에 소속된 조직별로 한 사람당 500kg의 거름을 더 바쳐야 한다고 그들은 강조했습니다.
  
  그 과정에 간부들마다 실적 부풀리기에 혈안이 되면서 터무니없는 작업과제를 내주거나 실제 하지도 않은 일을 했다고 기록하는 사례가 다반사라고 소식통들은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미 새해 첫 전투를 하고 있는데 또 무슨 전투냐?”며 “죽어라 장사를 해도 먹고살기가 힘든 세월에 당국이 해도 해도 너무 한다”는 주민들의 비난을 전했습니다.
  
[ 2012-01-29, 15:1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