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아들과 노무현 딸 관련 의혹은 피해가는 主流언론의 背任(배임)
시청자(KBS의 경우)와 독자는 돈을 주고 뉴스를 사서 본다. 언론기관이 돈을 받고도 소비자에게 정당한 가치, 즉 뉴스를 제공하지 않는다면 이는 불공정 거래이고 背任(배임)행위이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무소속 강용석 의원이 끈질기게 제기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의 兵役 의혹은 인터넷 세상에선 가장 관심 있는 기사이다. 그런데 KBS, MBC, 조선, 동아, 중앙일보, 연합뉴스 등 이른바 主流언론이 이를 묵살하거나 보도하더라도 형식적으로 스쳐간다.
  
  이들 주류언론은 나중에 김대업의 허위폭로로 밝혀졌던 2002년 이회창 후보 아들에 대한 의혹제기에 대하여는 연일 크게 보도하였다. 이런 폭풍 보도는 李 후보의 낙선에 크게 기여(?)하였다. 이회창씨는 공군 장교 출신이지만, 박원순 시장은 이상한 입양으로 현역복무를 면제 받았다고 하여 의혹에 휩싸인 적이 있다. 그런 사람의 아들까지 또 병역과 관련하여 의혹의 대상이 되었으니 당연히 뉴스가치가 크다. 그럼에도 주류言論은 사실상 의혹보도를 묵살, 박원순 시장에게 비굴한 서비스를 하고 있다.
  
  주류언론의 이런 '뉴스 지우기'는 언론에 대한 반역일 뿐 아니라 시청자와 독자에 대한 배신이다. 시청자(KBS의 경우)와 독자는 돈을 주고 뉴스를 사서 본다. 언론기관이 돈을 받고도 소비자에게 정당한 가치, 즉 뉴스를 제공하지 않는다면 이는 불공정 거래이고 背任(배임)행위이다.
  
  이들 시청자와 독자는 돈을 주고도 다른 사람들은 다 아는 뉴스를 봉쇄당한 데 대하여, 즉 소비자를 봉으로 만든 주류언론사에 대하여 항의하고 응징에 나서야 할 것이다. 이들 주류언론은 노무현 딸과 관련된 13억 돈상자 사건에 대하여도 침묵 모드이다. 그러면서 한나라당의 돈봉투 사건은 열심히 보도한다. 언론이 우파는 우습게 보고, 좌파 인사들에겐 겁을 먹고 있다는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
  
  박원순 아들과 노무현 딸과 관련된 의혹을 묵살한 메이저 언론을 걸어, 국제언론기구에 '언론자유침해 사례'로 고발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좌파권력에는 알아서 기는, 이른바 '자율 규제'를 일삼는 언론기관에 대하여는 언론私有化를 이유로 언론자유의 권리를 박탈해야 하는 것 아닌가?
[ 2012-01-30, 23:0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